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충청 간 ‘물폭탄’ 최대 300㎜ 비상…“11일 다시 서울 온다”

충청권 비 쏟아지기 시작
대전 등 호우 경보…도로 곳곳, 항로 통제
수도권·강원 일부 소강…11~12일 다시 비

10일 새벽 대전지역에 쏟아진 폭우로 서구·유성구 일대 도안신도시를 관통하는 진잠천 산책로가 물에 잠겼다. 연합뉴스

지난 8~9일 중부지방에 집중된 기록적인 폭우로 수도권과 강원지역 등에 피해가 속출했다. 10일에는 비구름이 남하하면서 수도권 등은 소강상태를 보이지만 충청권을 중심으로 최대 300㎜의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또 다른 피해가 우려된다.

충청 내려간 비구름…대전 등 호우경보, 곳곳 통제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강원 남부내륙·산지에 시간당 15㎜ 이상, 충청권에는 시간당 30∼4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오전 8시 현재 충청권과 일부 강원 남부내륙, 강원 산지, 경북 북서내륙, 전북 북부 서해안에 호우 특보가 발효됐다.

이날 오전 5시부터 1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충청권, 경북 북부내륙, 전북 북부 100∼200㎜지만 충청권에서는 300㎜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다.

경기 남부, 강원 영서남부, 전북 남부, 울릉도·독도는 50∼150㎜, 서울, 인천, 경기 북부, 강원도(영서 남부 제외), 경북권(북부내륙 제외)은 20∼80㎜다. 전남권, 경남권, 제주 남부·산지, 서해 5도는 5∼40㎜다.

특히 충남권 남부에는 시간당 30∼50㎜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그 밖의 특보 지역에는 10㎜ 내외의 비가 내리고 있다.

충청권은 이날 이미 충북 제천(백운) 211.5㎜, 단양(영춘) 152.5㎜, 충남 당진(신평) 152.5㎜, 서산(대산) 141.0㎜ 등 높은 강수량을 보이고 있다.

호우 상황은 11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10∼11일 예상 강수량은 충청권, 경북 북부내륙, 전북 북부 100∼200㎜이며 충청권의 경우 많은 곳은 300㎜ 이상 달할 것으로 예보됐다.

경기 남부, 강원 영서남부, 전북 남부, 울릉도·독도는 50∼150㎜다.

호우경보가 발효된 대전시는 대동천 하상주차장과 반석천·유성천 아래차로(언더패스)를 통제하고 있다. 충남의 경우 7개 여객선 항로 중 4개가 통제 중이며, 현재까지 인명 및 시설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청주에서는 시내를 관통하는 무심천의 물이 불어나면서 이날 오전 3시40분을 기해 하상도로 전 구간의 차량 통행을 막고 있다.

수도권·강원도 비 일부 소강…“11~12일 비구름 다시 북상”

10일 오전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는 가운데 서울 강남역 인근 한 빌딩에서 배수 작업 도중 관계자들이 쓰레기를 치우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등 수도권에 역대급 폭우를 뿌린 비구름대가 남하하면서 수도권과 강원 일부 지역에서는 현재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기상청은 비구름대가 11∼12일 다시 수도권으로 북상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추가 피해가 없도록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쪽의 찬 공기와 남쪽의 더운 공기 간 세력싸움 끝에 현재는 비구름대가 충청권으로 내려간 상태”라며 “비구름대는 내일(11일)과 모레(12일) 다시 수도권으로 올라올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비구름대가 오르내리는 폭이 100㎞ 안팎이기 때문에 기상학적으로는 두 세력 간 힘의 균형이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9일 200㎜가 넘는 집중폭우로 범람했던 강원 원주시 새벽시장 인근 원주천 둔치가 10일 비가 그치면서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연합뉴스

지난 8일 0시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수도권 주요 지점의 강수량은 경기 양평 용문산 532.5㎜, 기창성(서울 동작) 525.0㎜, 경기 광주 524.5㎜, 경기 여주 산북 495.0㎜, 서울(종로) 221.0㎜ 등이다.

강원도는 청일(횡성) 361.5㎜, 시동(홍천) 356.0㎜, 면온(평창) 280.0㎜, 남이섬(춘천) 256.0㎜, 치악산(원주) 245.5㎜ 등을 기록했다.

서울에 내려졌던 호우 특보는 이날 오전 2시∼2시30분 모두 해제됐다.

제주도와 경남권, 호남권, 대구 등에는 폭염 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기상청은 “지속적인 비로 지반이 약해진 만큼 산사태가 우려되는 지역의 주민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며 “하천과 저수지 범람에도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강 유역 피해 우려’ 소양강댐 방류, 11일로 다시 연기
지난 9일 소양강댐 모습. 연합뉴스

한편 이날 예정됐던 소양강댐 방류는 한강 유역 추가 피해 등을 우려해 하루 뒤로 미뤄졌다.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댐지사는 10일 오후 3시 수문을 열어 홍수조절용량 확보를 위한 방류를 시작할 계획이었으나 시작 시각을 11일 오후 3시로 미뤘다.

이에 따라 내일 오후 3시부터 19일 오후 4시까지 최대 초당 2500t씩 방류할 예정이다. 방류 시 하류 하천 수위는 최대 1.6m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소양강댐은 애초 지난 9일 정오 수문 방류를 계획했으나 예상보다 강우량이 적어 방류계획을 한 차례 변경했다. 현재 소양강댐 수위는 해발 186.6m로 홍수기 제한수위(190.3m)에 육박했다.

소양강댐이 이번에 수문을 개방하면 2020년 8월 5일 이후 2년 만이며, 1973년 10월 완공 이후 17번째 방류다.

한강 수계 가운데 서울 대곡교에 내려졌던 홍수경보를 비롯해 오금교·중랑교·경기 평택 동연교·남양주시 진관교에 발표된 홍수 예경보는 이날 오전 7시30분 기점으로 모두 해제됐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