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대통령 “국민 안전에 대해 국가는 무한책임 지는 것”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국민의 안전에 대해서 국가는 무한 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며 폭우에 대한 철저한 대응을 거듭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생활이 어려운 분들, 몸이 불편한 분들이 자연재해에 더욱 취약할 수밖에 없다”며 “이번 폭우에 피해를 입고도 손을 쓰지 못하고 있는 취약계층이 없는지 세심하게 살피고, 이분들이 일상에 신속하게 회복할 수 있도록 잘 살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폭우 예보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제일 중요한 건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막아야 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지난 9일 침수 피해로 발달장애인을 포함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신림동 반지하 주택을 찾은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이번 폭우는 기상 관측 이래 115년 만의 최대 폭우이다. 분명히 기상이변인 것은 맞다”며 “그러나 더 이상 이런 기상이변은 이변이라고 할 수 없다. 언제든지 최대, 최고치를 기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상보다 더 최악을 염두에 두고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 “재난을 극복해 나가는 데는 국민 여러분 모두의 협조가 중요하다”며 “모든 공직자들이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미리미리 상황을 좀 예측하고, 정확한 예상을 근거로 해서 필요한 준비에 만전을 기해야 피해를 줄일 수가 있다”고 말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