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투자·저금리 여신 아우른다…대전시 ‘대전투자청’ 설립 추진

이장우 대전시장이 10일 대전시청 기자회견장에서 브리핑을 갖고 대전투자청 설립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전국 최초로 기업 투자를 위한 펀드·저금리 여신을 아우르는 공공형 복합 금융기관인 ‘(가칭)대전투자청’ 설립에 나섰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10일 기자회견장에서 브리핑을 갖고 “대전투자청을 설립하고 향후 기업금융 중심은행으로 기능을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대전투자청은 여신금융전문업법상 신기술금융회사(상법상 주식회사)형태로 추진된다. 신기술금융회사는 신기술을 사업화한 중소기업에 투자·융자를 제공하는 금융회사다. 200억원 이상의 자본금과 금융위원회의 등록이 필요하다.

시는 약 500억원의 공적 자금을 선제적으로 출자하고 시민과 지역 중견기업, 경제단체, 금융기관 등 민간 자금을 추가 조달해 내년 대전투자청 개청까지 약 700억원의 설립 자본금을 확보할 계획이다.

시 출자금은 일반 회계 예산 투입 없이 기존 펀드 회수금과 중소기업 육성기금 일부를 활용할 계획이다. 기업금융 중심은행 설립 전까지 1000억원 규모로 확대하고 시민 공모주 모집 등도 추진한다.

대전투자청은 시중 은행과 민간 투자사 등이 꺼리는 적극적인 모험자본 투자, 저금리 여신 기능을 담당하게 된다.

우선 기업금융 중심은행 설립 전까지 5000억원 이상 규모의 공공 펀드를 연차적으로 결성하고, 결성액의 최소 60% 이상을 나노반도체 바이오 우주 방산 등 대전의 주력 산업 분야 기업에 적극 투자한다.

또 기술력은 좋지만 담보 능력이 약한 기업을 위해 3%대인 정부 공적 자금 대출 금리 수준의 저금리 여신도 약 400억원 규모로 제공할 예정이다.

시는 이달 중 세부 설립 계획을 마련한 후 내년 상반기 금융위원회 등록·설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향후 기업 금융중심은행 설립 시 법인 흡수 등을 통해 통합 운영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일류경제도시 구현을 위해 500만평 이상의 대규모 산업용지 공급과 기업금융 중심은행을 양대 축으로 삼아 지역의 주력산업을 육성해야 한다”며 “대전투자청은 기업금융 중심은행을 만들기 위한 징검다리이자 우리 스스로 지역 기업을 육성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