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野 윤희근 청문보고서 거부…권성동 “치안 볼모잡나”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가 지난 8일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0일 더불어민주당이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거부한 것에 대해 “치안을 볼모로 한 국정 발목잡기를 중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8일 윤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마무리됐으나 후보자에 대한 흠결이나 결격사유는 발견되지 않았고, 경찰청장으로서 역량과 자질을 충분히 입증한 모범적 청문회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런데 돌연 민주당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거부했다. 이유 또한 황당하다. 경찰국 신설에 대한 후보자 소신이 명확하지 않다는 것”이라며 “그야말로 반대를 위한 반대, 국정 발목잡기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만일 윤 후보자가 경찰국 신설에 대해 의사 표명을 했다면 민주당은 찬성은 찬성대로, 반대는 반대대로 꼬투리를 잡았을 것이 분명하다. 사실상 후보자에게 덫을 놓아두고 걸리기만을 기다렸던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한 모습. 연합뉴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 뜻대로 되지 않자, 경과보고서 채택 거부로 분풀이를 하고 있다. 이런 무책임함이 어디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도는 분명하다. 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하게 모든 상황을 만들어 놓고 청문회 패싱이니, 청문회 무력화니 하며 대통령을 공격하고 국정을 흔들려는 것”이라며 “언제까지 다수당의 무책임한 횡포에 끌려다녀야 하는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 위기에 수해 상황까지 겹치며 민생이 어렵다. 지금 국민들은 민생 치안과 국민 안전을 위해 일할 경찰청장이 필요하다”며 “치안과 민생마저 정쟁의 도구로 삼는 민주당의 비상식적 국정 발목잡기, 이제는 중단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