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세종이 머문 초정행궁 야경 명소로 거듭난다

화려한 조명 설치 내달부터 관람객 맞이
애니메이션 제작…체험· 즐길거리 풍부


조선시대 행궁을 재현한 청주 초정행궁이 야경 명소로 거듭난다.

충북 청주시는 초정행궁의 기와집 처마 등에 화려한 조명을 설치하고 내달부터 관람객을 맞을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시는 행궁에 있는 침전과 편전, 왕자방, 집현전, 초정약수 체험관, 다목적관에 조선시대의 밤하늘을 재현한 미디어 아트, 천문과학기기 3D 인터랙티브도 설치한다. 조선의 천문관측소는 가상현실(VR)로 구현된다.

초정행궁은 체험·즐길거리도 다양하다. 자격루와 해시계 등 시간과 관련된 조선시대의 과학기구를 엿볼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됐다. 세계 최초 강수량 측정기구인 측우기와 조선시대 해시계 앙부일구, 천평일구, 풍향 관측기구 풍기대, 청계천 수위 측정기구 수표가 행궁 연못 주변에 실물 크기로 세워졌다.

조선 천문관측 기구인 혼천의와 소간의, 낮과 밤의 시간을 측정하던 일성정시의도 설치됐다. 일성정시의는 서울 인사동에서 실제 부품이 첫 발굴된 뒤 최초로 복원됐다.

오는 10월까지 수라간 궁중음식 체험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전통음식 전문가로부터 궁중음식이 만들어지는 과정, 음식 재료 및 효능, 조선시대 궁중식사 예절 등에 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

어린이들이 세종대왕과 초정약수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애니메이션도 제작해 내년 1월부터 행궁에서 상영된다.

초정행궁은 세종대왕이 눈병과 피부병을 치료하기 위해 머물던 초수행궁이다. 1444년 건립된 뒤 1448년 불에 타 사라졌다. 세종대왕은 총 121일을 이곳에 행차하며 한글 창제를 마무리했다. 세종대왕이 눈병과 피부병을 치료하는데 쓴 초정약수는 세계 3대 광천수로 알려져 있다.

시는 165억7800만원을 들여 부지 3만7651㎡, 건축면적 2055㎡ 규모의 초정행궁을 복원, 2020년 6월 부분 개장했다.

시 관계자는 “세종대왕 초정행궁 복원화 사업에 이어 관광 활성화를 위한 내실을 다질 계획”이라며 “올해 말까지 총 사업비 27억7000만원을 들여 초정행궁 2단계 사업을 완료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