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업투자 쉽게 대구가 다한다…원스톱투자지원단 운영

대구 원스톱 기업투자지원단 협약 체결식 모습. 대구시 제공

기업들이 투자하기 좋은 도시 대구를 만들기 위해 대구시와 지역 기관들이 힘을 모은다. 각 기관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2개월 내에 투자 관련 행정 절차를 완료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10일 신규 투자기업에 대한 신속한 원스톱 투자지원 서비스 제공을 위한 ‘원스톱 투자지원단’ 협의체 구성 협약식과 실무지원단 발족행사를 개최했다.

시는 대구에 투자를 결정한 기업이 부지 공급부터 건축, 공장 등록, 가동까지 모든 행정 절차를 한번에 해결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원스톱 투자지원단을 만들었다. 투자 걸림돌을 제거해야 기업을 유치할 수 있다는 홍준표 대구시장의 생각이 반영됐다.

유치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지원과 기관 간 상호 협력 극대화를 위해 시와 8개 구·군, 한국산업단지공단, LH 대구경북지역본부, 한국전력공사 대구본부,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대구연구개발특구본부, 대구도시개발공사 등 15개 기관이 참여한다.

컨트롤 타워인 대구시 원스톱기업투자센터가 주축이며 기관장으로 구성된 ‘투자지원협의체’와 실무진으로 구성된 ‘실무지원단’이 부지공급, 상하수도·전력 등 기반시설, 건축·환경 등 인·허가, 입주지원 및 금융·인력 지원서비스를 신속히 제공한다.

원스톱 투자지원단은 앞으로 지역에 투자를 결정한 기업을 먼저 방문해 요구사항과 어려운 점 등을 파악하고 관련 기관 실무자로 지원팀을 구성해 신속하게 지원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기업의 투자 결정에서 사업 시작까지 각종 인허가에 걸리는 행정업무 처리 기간을 과감히 단축할 것”이라며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업무를 한 곳으로 모아 2개월 내에 모든 절차를 신속히 마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