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통시장 점포 1240여개 폭우 피해… 긴급복구비 최대 1000만원 지원

9일 서울 동작구 남성사계시장 상인들이 폭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상점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중소벤처기업부는 수도권의 기록적 폭우로 10일 오전 9시 기준 62개 전통시장의 1240개 점포가 피해를 입었으나 인명피해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피해를 입은 전통시장에는 시장당 최대 1000만원까지 긴급복구비가 지원된다.

중기부는 문화관광형시장 등 특성화시장육성사업에 참여하는 경우 기반시설 구축예산 한도를 기존 20%에서 최대 50%까지 확대해 복구비에 사용하도록 조치하기로 했다. 또 삼성전자, LG전자, 위니아의 협조로 냉장고, 에어컨 등 가전제품 무상수리도 지원한다. 청소, 폐기물 처리, 집기 세척 등 긴급복구 작업에는 군인과 자원봉사자 등 인력 지원도 하기로 했다.

피해를 입은 전통시장은 정부 정책자금도 지원받을 수 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2% 금리로 최대 7000만원까지 대출 지원을 하기로 했다.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재해확인증을 발급받은 뒤 소진공에 신청하면 된다. 재해확인증을 발급받은 전통시장 상인은 기존 소진공 융자에 대해 대출만기 1년 연장을 지원한다.

지역신용보증재단은 지자체로부터 재해확인증이나 피해사실확인서를 발급받은 소상공인에게 최대 2억원 한도에서 재해복구 소요보증도 지원한다. 보증비율은 일반보증 85%에서 100%를 적용하고, 보증료도 0.5%(고정)로 우대한다. 노란우산공제에 가입한 경우 최대 2000만원까지 무이자로 재해 대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6개월까지 부금 납부 일시 중지도 가능하다.

중기부는 원활한 피해신고 접수를 위해서 서울, 경기, 인천지방중기청에 집중호우피해 신고센터를 열고 신고접수와 재해확인서를 발급할 예정이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