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전 방사 남방큰돌고래 태산이…고향 제주서 눈 감아

2015년 제주 함덕 바다 방류된 태산이 숨진 채 발견
해수부, 자연사 했을 가능성 커

남방큰돌고래, 복순과 태산. 지난 17일 제주도 해안에서 남방큰돌고래 태산, 복순이 등이 함께 있는 모습이 확인됐다. 태산이는 2009년 6월, 복순이는 그해 5월에 각각 불법포획됐다가 구조된 뒤 야생적응훈련 과정을 거쳐 지난해 7월 6일 제주 바다에 방류됐다. 유영 중인 복순(왼쪽)과 태산(오른쪽). 2016.3.21. 해수부 제공

지난 2015년 제주 함덕 앞바다에 방사했던 남방큰돌고래 태산이가 최근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불법포획돼 수족관에 있다가 바다로 돌려보내진 5마리 돌고래 중 야생에서 죽은 것이 확인된 건 처음이다.

10일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지난 6월 태산이 추정 개체가 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리 앞바다에서 죽은 채 발견됐다”며 “등지느러미를 볼 때 태산이가 거의 확실시되며 사인 확인을 위해 부검과 조직 검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남방큰돌고래의 등지느러미는 사람의 지문처럼 제각기 모양이 달라 등지르너미를 이용해 개체를 확인한다.

해수부는 태산이에게 포획 등 외부 흔적이 없는 점을 볼 때 자연사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수컷 남방큰돌고래인 태산이는 2009년 6월 제주 한림읍 귀덕리에서 불법포획됐다. 포획 뒤 제주 퍼시픽랜드 돌고래쇼에 동원됐지만, 쇼 돌고래로 쉽게 길들여지지 않아 대부분 내실에서 격리 생활을 했다.

이후 태산이는 2015년 7월 6일 암컷 남방큰돌고래 복순이와 함께 제주 함덕 바다에 방류됐다. 방류 당시 추정 나이는 태산이가 20살, 복순이가 17살이었다. 태산이는 윗부리가 잘렸고 복순이는 입이 뒤틀리는 장애를 갖고 있다.

해수부 관계자는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소가 분기마다 모니터링을 나가는데 지난 1분기까지 태산이가 관찰됐다”며 “오는 3분기(9월쯤) 모니터링에서 태산이가 육안관찰이 되지 않는다면 폐사가 확실시된다”고 말했다.

이어 “복순이는 계속해서 관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남방큰돌고래는 최근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인기와 더불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고래 사랑이 남다른 자폐 변호사 우영우는 극중에서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에 가면 ‘삼팔이’, ‘춘삼이’, ‘복순이’가 아기 돌고래들과 함께 헤엄치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수족관에 붙잡혀 돌고래 쇼를 하다가 대법원 판결에 의해 제주 바다로 돌아간 남방큰돌고래들입니다. 언젠가는 꼭 보러 갈 겁니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2005년 제주 비양도 앞바다에서 혼획돼 퍼시픽리솜에서 17년간 지내던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4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앞바다에 설치된 가두리 훈련장으로 옮겨지고 있다. 2022.8.4. 연합뉴스

2012년 해양 보호 생물로 지정된 남방큰돌고래는 지정 당시 국내 수족관에 총 8마리가 있었다. 이후 2013년 ‘제돌이’, ‘춘삼이’, ‘삼팔이’를 시작으로 2017년까지 총 7마리가 자연으로 돌아갔다. 이어 지난 4일 국내 수족관에 남아있던 마지막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고향 제주 바다로 돌아갔다.

이로써 현재 국내 수족관에는 남방큰돌고래가 남아 있지 않으며, 모두 제주 바다로 돌아가 생활하고 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