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베이브 루스 후 104년… 오타니 ‘10승-10홈런’ 달성

‘세기의 메이저리거’ 된 오타니
오클랜드 원정서 무실점 선발승
올 시즌 ‘10승-25홈런’ 행진 중

LA 에인절스 선발투수 오타니 쇼헤이가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링센트럴콜리세움에서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가진 2022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4회말 역투하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일본인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가 ‘10승-10홈런’을 달성했다. 메이저리그에서 1918년 베이브 루스 이후 104년 만에 나온 대기록이다.

오타니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링센트럴콜리세움에서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가진 2022시즌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LA 에인절스 선발투수로 등판해 6이닝 동안 4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하고 시즌 10승(7패)을 수확했다. 2번 타자로 나선 타석에선 3타수 2안타(1홈런) 1볼넷 1타점 2득점을 쌓았다.

이로써 오타니의 올 시즌 선발승은 10회, 홈런은 25개로 늘었다. 2018년 에인절스에서 메이저리그로 입성한 뒤 5번째 시즌에서 승리와 홈런을 모두 두 자릿수로 쌓았다. 이는 1918년 루스의 ‘13승-11홈런’ 이후 메이저리그에서 처음 나온 대기록이다. 이미 홈런은 루스의 2배 이상으로 몰아쳤다. 이제 승수만 4차례 더 쌓으면 루스의 기록을 추월하게 된다.

오타니의 10승에 점수를 빼앗아 저지한 오클랜드 타자는 없었다. 2회말 오클랜드 선두타자로 나와 오른쪽 담장을 때릴 만큼 타구를 멀리 날린 세스 브라운을 2루에서 잡는 행운도 따랐다. 브라운은 2루에 안착하는 듯 했지만 슬라이딩 이후의 상황에서 발이 베이스에서 떨어져 아웃됐다.

오타니는 4-0으로 앞선 5회말까지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다. 6회말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끝내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완성했다.

LA 에인절스 2번 타자 오타니 쇼헤이가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링센트럴콜리세움에서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가진 2022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경기 7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홈런을 치고 있다. AP연합뉴스

LA 에인절스 선발투수 겸 2번 타자 오타니 쇼헤이를 응원하는 팬이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링센트럴콜리세움 관중석에서 응원 팻말을 펼치고 있다. EPA연합뉴스

LA 에인절스 선발투수 겸 2번 타자 오타니 쇼헤이를 응원하는 팬들이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링센트럴콜리세움 관중석에서 응원 팻말을 펼치고 있다. EPA연합뉴스

에인절스 타선은 마운드에서 역투하는 오타니를 10안타로 지원했다. 그중 2개의 안타는 오타니가 직접 터뜨렸다. 오타니는 7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오른쪽 담장을 넘긴 솔로 홈런으로 시즌 25호포를 기록했다.

오타니는 메이저리그 통산 118홈런을 달성해 ‘일본 야구의 전설’ 스즈키 이치로(메이저리그 통산 117홈런)를 넘어섰다. 메이저리그의 일본인 통산 홈런 1위는 175차례 담장을 넘긴 마쓰이 히데키다.

앞서 5회초 무사 1·2루에선 4번 타자 테일러 워드가 왼쪽 담장을 넘긴 쓰리런 홈런을 쳤고, 7회 이후 불펜으로 등판한 지미 허겟과 호세 키하다가 나머지 3이닝을 1실점으로 막아 오타니의 대기록 달성에 힘을 보탰다. 에인절스는 5대 1로 승리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