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산림청 “호우 피해 회복에 산림헬기 적극 투입할 것”

산림헬기와 헬기에 설치된 호이스트(인양장치). 산림청 제공

전날부터 이어진 중부지방의 집중호우로 각종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산림청이 호우 피해 회복을 위해 산림 헬기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10일 밝혔다.

산불 및 산사태 재난 주관기관인 산림청은 현재 산불 예방 및 진화, 산악인명구조, 산림병해충 방제 등을 위해 헬기를 운용하고 있다.

산림항공본부와 전국 11개 산림항공관리소에 초대형 헬기 6대, 대형 헬기 29대 등 총 47대를 보유하고 있다. 이중 13대는 헬기에 설치된 호이스트(인양장치)를 이용해 고립된 등산객을 구조한다.

산림청은 수해 복구를 위한 자재 운반을 비롯해 도로가 끊겨 고립된 재난 지역의 이재민 구조, 구호 물품 지원 등에 산림 헬기를 적극 지원키로 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서울지역에 115년만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는 등 이례적인 집중호우로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며 “산사태 피해 예방뿐 아니라 신속한 피해 복구·극복을 위해 보유한 자원을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