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가덕도신공항 배후도시 밑그림 마련 ‘본격화’

경남도는 가덕도신공항 건설에 따른 배후도시 개발구상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경남도

경남도가 신공항 건설에 대비한 배후도시 건설 밑그림을 그린다.

경남도는 10일 ‘가덕도신공항 배후도시 개발구상 수립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용역은 경남연구원과 유신이 맡았다.

가덕도신공항은 지난해 3월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 제정으로 국가사업으로 확정된 데 이어 국토교통부가 사전 타당성 용역을 추진, 사업계획을 마련했다. 기획재정부는 이를 기반으로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고,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국토부는 후속 절차인 기본계획 수립과 전략환경영향평가 용역을 위해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있다.

이에 도는 창원·김해·거제시와 사전 절차를 거쳐 용역을 추진한다. 용역은 가덕도신공항 개항에 따른 유발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공간계획과 광역교통망(도로, 철도 등) 확충, 주거·숙박, 물류 등 신공항 관련 업종 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계획 등을 수립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배후도시 기본구상 및 사업 타당성 조사 분석’과 ‘철도·도로·도심항공교통(UAM) 등 광역교통망 계획 수립’으로 추진한다.

용역을 마치면 결과물을 국토부 등에 전달해 가덕도신공항 건설 기본계획에 반영할 기반 자료로 사용해 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라고 도는 밝혔다.

아울러 국비 확보를 통해 고부가가치 산업 육성과 민간 자본의 유치를 위한 전략 마련에도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박일동 경남도 교통건설국장은 “가덕도신공항은 부울경 시·도민들이 이용하는 공항으로, 이용객들의 접근 편의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신공항과 신항, 철도 등 트라이포트 기반의 배후 물류 도시를 조성해 지역 국제물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