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862억 주고 444억 추가요~연내 원전업계에 일감 더 준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 원전업계 간담회


정부가 원전 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안에 444억원 규모의 일감을 추가 발주하고 원전 관련 연구·개발(R&D)에도 3200억원을 더 지원한다. 원전 관련 업체가 모여 있는 경남 창원에 R&D 지원이나 지방세 감면을 받을 수 있는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를 지정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0일 창원에서 열린 원전업계 간담회에서 일감과 R&D, 금융, 산업단지, 수출 등 다방면의 원전업계 지원 정책 현황과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6월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렸던 원전산업 협력업체 지원 대책에 따라 올해 정부는 1306억원 규모의 긴급 일감을 공급하기로 했다. 이 중 862억원의 일감이 이미 발주됐고, 444억원 규모의 일감이 연내에 발주된다. 이 장관은 “절차를 더욱 신속히 진행해 10월까지 대부분의 일감을 발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4년 하반기 착공을 목표로 지난달부터 환경영향평가를 시작한 신한울 3·4호기와 관련해서도 연내에 사전 제작 등 일감이 발주된다. 신한울 3·4호기 주기기 계약도 최대한 앞당겨서 체결한다는 방침이다.

현재까지 산업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수력원자력에서 원전 관련 R&D 투자를 약 3500억원 집행했는데, 정부는 올해 목표 6700억원까지 약 3200억원을 앞으로 추가 집행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원전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15억원 규모의 자금을 신설해 이달 안에 신청을 받는다.

원전 수출과 관련해서는 조만간 출범하는 민·관 합동기구 ‘원전수출전략추진단’을 중심으로 지원 총력전을 펼친다. 원전수출전략추진단은 산업부 장관이 단장을 맡고, 원전기술과 방산 경제 등 지원 패키지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한국전력, 한수원, 금융기관, 민간기업 등도 참여한다.

이 장관은 “원전 업체가 모여 있는 창원이 ‘원자력 클러스터’로서 성장해갈 수 있도록 R&D, 지방투자보조금, 세제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는 산업부 장관이 관할 시·도지사와 협의한 뒤 에너지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정할 수 있다. 현재 경상남도가 창원에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 입주 기업은 관련 법에 따라 지방세 감면, 지방투자보조금, 용적률 등 건축규제 완화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과 함께 정부는 원전 업체가 참여할 수 있는 약 1조원 규모의 발전 기자재 일감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세종=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