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대통령, 윤희근 경찰청장 임명…치안 총수 공백 장기화 우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희근 경찰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고 윤 신임 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윤 청장 임명은 치안 총수 공백이 장기화 되는 상황을 더는 방치 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윤 청장은 국회에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11번째 정부 고위직 인사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윤 대통령이 윤 청장 임명안에 재가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임명 강행 배경에 대해 “(경찰청장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 재산을 지키는 중요한 자리인 만큼 오래 비우긴 어렵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자는 지난 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인사청문회를 거쳤으나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반대해 인사청문보고서는 채택되지 못했다. 행안위 민주당 간사인 김교흥 의원은 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대다수 경찰 조직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경찰국 신설을 통한 경찰 장악 시도에 대해 맞설 의지와 리더십이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다만 대통령실은 청문회에서 윤 후보자에 대한 치명적인 결격 사유가 발견되지 않았으며 따라서 임명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윤 후보자를 임명하는 데 무슨 문제가 있느냐”며 “문제가 드러난 게 있느냐”고 강조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또한 민주당이 윤 청장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거부한 것에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자 청문회에서 흠결이나 결격 사유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민주당은 치안을 볼모로 한 국정 발목잡기를 중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자는 청문보고서 없이 임명된 11번째 정부 고위직 인사다. 앞서 윤 대통령은 박진(외교부)·이상민(행정안전부)·박보균(문화체육관광부)·원희룡(국토교통부)·한동훈(법무부)·김현숙(여성가족부)·박순애(교육부) 장관을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했다. 김창기 국세청장, 김승겸 합참의장, 김주현 금융위원장도 마찬가지였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