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배우 박진영, 수해 피해 지역의 복구 위해 3000만원 기부

사진=BH엔터테인먼트

‘유미의 세포들’ ‘악마판사’ 등 다양한 작품에서 열연해온 배우 박진영이 최근 집중호우로 발생한 이재민을 위해 3000만원을 기부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박진영이 수해 피해 지역의 복구를 위한 성금 3000만원을 전달해왔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전달된 성금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복구와 이재민을 돕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앞서 박진영은 2020년 수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을 위해서도 기부했다.

박진영은 최근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유미의 세포들 시즌2’를 인기리에 마무리하고, 영화 ‘크리스마스 캐럴’ 촬영을 마친 뒤 개봉을 앞두고 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