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세훈 “10년전 무산 ‘빗물터널’ 재추진…1조5000억 투입”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오전 전일 내린 집중호우로 침수피해를 본 서울 동작구 사당동 극동아파트 축대 붕괴 현장을 찾아 피해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10일 이번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피해와 관련해 10년 전 중단된 ‘대심도 빗물 터널’ 6개소에 대한 공사를 재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정부와 힘을 합쳐 지난 2011년 이후 중단됐던 상습 침수지역 6개소에 대한 빗물저류배수시설 건설을 다시 추진하겠다”며 “향후 10년간 1조5000억원을 집중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지난 2011년 우면산 산사태 이후 강남역과 신월동, 광화문 등 상습 침수지역 7곳에 ‘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을 확충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오 시장이 물러나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취임하며 이 계획은 전면 수정됐고, 당초 7곳 중 양천구 신월동 한 곳에만 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이 완료됐다.

오 시장은 “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의 유효성은 이번 폭우사태에서 명확하게 드러났다”며 “시간당 95~100㎜의 폭우를 처리할 수 있는 32만t 규모의 저류 능력을 보유한 양천지역의 경우 침수피해가 전혀 발생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빗물저류배수시설이 없는 강남지역의 경우 시간당 처리 능력이 85㎜에 불과해 대규모 침수피해로 이어진 단적인 예”라면서 “우선 1단계로 이번 침수피해가 컸던 강남역 일대와 도림천, 광화문 지역에 대해 2027년까지 (건설을)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2단계 사업은 동작구 사당동, 강동구, 용산구 일대를 대상으로 관련 연계사업과 도시개발 진행에 맞춰 2030년까지 순차적으로 하겠다”라며 “이 사업과 병행해 기존 하수관로 정비, 소규모 빗물저류조, 빗물펌프장 등을 추진해 총 3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또 “대심도 터널공사는 대규모 재정투자가 필요하고 현재와 미래세대를 위한 중장기적인 투자 사업”이라며 “6개 지역에 대한 실태와 여건, 설치 방법과 규모 등 방향 설정을 위한 타당성 조사를 하반기에 추진하고, 2023년 예산에 설계비 등을 반영하여 이후 절차를 앞당기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울시는 열악한 재정여건에도 불구하고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선제적 투자인 만큼 필요할 경우 지방채 발행을 통해서라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오 시장은 “이번 비로 5명이 사망하고, 4명이 실종되는 인명피해가 났고 2953가구의 침수와 3032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1000만도시 서울시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빗물저류배수시설 조성 등 종합적인 수방대책을 추진해 시민 안전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서량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