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창업 컨트롤타워 ‘창업청’ 설립 본격화


부산시가 창업청 신설을 추진한다. 부산 창업 컨트롤타워를 목표로, 전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설립하는 창업 전담 행정기구다.

부산시는 10일 오후 해운대구 센텀기술창업타운에서 부산창업청 설립 추진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날 발대식에는 부산시를 비롯해 부산테크노파크, 부산경제진흥원, 부산디자인진흥원,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부산정보산업진흥원, 부산과학혁신원, 부산지역대학연합기술지주 등이 참석했다.

부산창업청은 박형준 부산시장의 핵심 공약의 하나다. 출연기관 등에 흩어진 창업 관련 기능과 사업을 한곳으로 모아 통합 관리하고, 창업 후 성장 지원까지 원스톱(One-Stop) 지원하는 시스템도 구축한다.

부산창업청 설립 추진단은 단장 아래 행정지원팀, 정책기획팀, 창업지원팀 등 3개 팀으로 구성한다. 단장은 성희엽 부산지역대학연합기술지주 대표가 맡았고 부산테크노파크, 부산경제진흥원 등의 파견 인원을 포함해 30명 규모로 운영할 예정이다.

시는 기관별로 흩어진 창업 지원사업을 단계적으로 통합하고 창업청 설립을 위한 행정절차를 신속히 진행해 내년 상반기에는 설립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창업청은 아시아 젊은 인재와 스타트업들의 발판이 될 것”이라며 “부산창업청 설립 추진단 공식 출범을 시작으로 속도감 있게 창업청 설립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