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대통령, 폭우 피해에 “죄송한 마음”…취임 후 첫 사과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동작구 극동아파트 옹벽 붕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집중호우 피해와 관련해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불편을 겪은 국민께 정부를 대표해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직접 사과한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관련 대책회의’를 주재하며 “향후 이런 기상이변이 빈발할 것으로 보고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할 것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집중호우 상황 관련 회의들을 연달아 주재하고, 수해 피해 현장을 직접 찾았다.

윤 대통령이 재난 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은 민생 행보를 통해 지지율 반등을 꾀하겠다는 포석으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며 “국민의 안전에 대해서 국가는 무한 책임을 지는 것”이라며 “예상보다 더 최악을 염두에 두고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연이어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관련 대책회의’도 주재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과거에 준비했다가 시 행정권이 바뀌면서 추진하지 못했던 배수조와 물을 잡아주는 지하터널 등도 광범위하게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강남역 일대 등에서 심각한 침수 피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시절 ‘대심도 빗물터널’ 건설 사업이 백지화된 것이 영향을 미쳤음을 시사하는 발언이다.

윤 대통령은 오 시장이 추진했던 침수 방지 사업들의 재검토 뜻도 밝힌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에는 집중호우로 옹벽이 무너져 주민들이 대피한 서울 동작구의 한 아파트 현장을 방문했다.

9일에는 침수 피해로 발달장애인을 포함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신림동 반지하 주택을 찾았다.

윤 대통령의 현장 행보는 지난 8일 밤 전화로 폭우 상황 대응 지시를 내린 데 대한 비판 여론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전화 지시를 공격하면서 ‘컨트롤타워’가 아닌 ‘폰트롤타워’라는 표현까지 들고 나왔다.

국민의힘도 국회에서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협의회를 열고 윤 대통령의 민생 행보 보조에 주력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수해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해서는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에 요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어 “예비비 지출, 금융지원, 세금 감면 등 실질적인 피해 지원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지난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이 90% 이상이었던 서울시의회에서 수방 예산을 248억원을 삭감했다”며 “근시안적 행정 지평으로 서울시민들이 피해를 떠안게 됐다”고 비판했다.

이상헌 강보현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