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윤희근 경찰청장 임명 강행… 청문보고서 없이 11번째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희근 경찰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하고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로써 윤 신임 청장은 이번 정부 들어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없이 임명된 11번째 고위직 인사가 됐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10일 오후 “윤 대통령이 윤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하고 곧바로 용산 집무실에서 임명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국회행정안전위원회는 지난 8일 윤 신임 청장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반대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했다. 당시 민주당은 “경찰국 신설에 대한 윤 후보자의 입장이 분명치 않고 주요 사안에 대해 소신을 밝히지 않았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윤 신임 청장에 앞서 박진 외교부·이상민 행정안전부·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원희룡 국토교통부·한동훈 법무부·김현숙 여성가족부·박순애 교육부 장관과 김창기 국세청장·김승겸 합참의장·김주현 금융위원장을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국민 생명과 안전, 재산을 지키는 중요한 자리인 만큼 오래 비워두기는 어려웠던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경찰 역사에 지워지지 않을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또다시 국회의 검증 결과를 무시하고 부적격 인사를 임명 강행했다”며 “자신이 초래한 인사 참사를 끝까지 인정하지 않으려는 불통의 옹고집이고, 기어코 경찰 장악을 이루고 말겠다는 오만한 욕심”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 청장은 인사청문회에서도 경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지켜낼 의지를 보여주지 못하는 소신 없는 후보자였다”며 “이런 사람을 경찰청장에 앉혀 윤석열 대통령이 시키려는 것은 정권의 말을 잘 듣는 경찰을 만드는 것 말고는 없다”고 지적했다.

서민철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