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동연 “경기도 협치모델로 경기도를 기회의 수도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여·야·정이 협력하는 ‘경기도 협치 모델’을 만들어 도민에게 ‘더 많은 기회, 더 고른 기회, 더 나은 기회’를 제공해 경기도를 ‘기회의 수도’로 만들자”고 주창하고 나섰다.

김 지사는 10일 열린 제362회 경기도의회 임시회 본회의 취임 후 첫 도정연설에서 이 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지금 우리 경제는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복합 경제위기에 직면해 있고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충격도 지속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진영이나 정파를 초월한 협력”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른바 ‘경기도 협치 모델’을 통해 궁극적으로는 경기도를 ‘기회의 수도’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김 지사가 제안하는 경기도 협치 모델은 낮은 단계의 ‘정책 협치’에서 출발해 협치의 범위, 내용, 절차를 하나하나 함께 채워나가면서 더 높은 수준의 협치로 나아가자는 것.

이을 통해 1390만 모든 경기도민에게 더 많은 기회, 더 고른 기회, 더 나은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날 김 지사는 이러한 민선8기 경기도정의 3가지 핵심 방향과 13가지 정책 비전을 설명했다.

김 지사는 먼저 ‘더 많은 기회’를 창출하기 위한 민간의 혁신과 성장을 뒷받침하는 도정을 펼치겠다며 기업과 사람이 몰려드는 기회가 넘쳐나는 경기도, 주택과 교통이 유쾌한 경기, 평화와 혁신의 경기, 기업의 성장을 돕는 경기 등 4가지 비전을 제시했다.

김 지사는 ‘더 고른 기회’를 만들어 도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도정을 펼치겠다며 누구나 삶의 질이 향상되는 복지 경기, 배움의 기회·청년의 기회가 보장되는 경기, 북부에 새로운 변화와 기회를 만드는 경기, 노동자와 농어민이 행복한 경기 등 4가지 비전을 제시했다.

김 지사는 ‘더 나은 기회’를 통해 가치 있는 미래를 약속하는 도정을 펼치겠다며 녹색전환으로 지속 가능한 경기, 문화예술이 일상인 경기, 미래 농어업을 선도하는 경기, 민·관·정 협치의 경기, 함께하는 자치·소통하는 행정의 경기 등 5가지 비전을 제시했다.

김 지사는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변화를 경기도가 선도한다면, 그것이 바로 1390만 경기도민의 자부심이 될 것”이라며 “민선8기 경기도정이 귀중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도정의 동반자로서 맞손을 잡고 함께 앞으로 나아가 주시길 부탁드린다”는 당부로 도정연설을 마무리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