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강령서 ‘소득주도성장’ 뺀다…文정부 지우기 나서나

지난달 6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 1차 강령분과 토론회에서 안규백 전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이 현행 당 강령에서 문재인정부의 핵심 경제정책인 ‘소득주도성장’에 관련 내용을 삭제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대선과 지방선거의 연이은 패배 이후 민주당의 변화를 보여주기 위한 시도로 해석된다. 그러나 당 일각에서는 민주당 내 ‘문재인정부 지우기’가 본격화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 강령분과는 10일 회의를 열고 경제 분야 관련 당 강령에서 ‘소득주도성장’ 대신 ‘포용성장’이라는 단어를 사용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강령 중 ‘사람 중심의 일자리 경제 실현’ 분야에 “가계부채 문제를 해결하고 실직과 은퇴 등에 대비한 사회적 안전망을 강화해 안정적인 소득주도성장의 환경을 마련한다”는 문구가 있다.

전준위 강령분과는 이 문구에 언급된 ‘소득주도성장’이라는 용어를 ‘포용성장’ 등의 표현으로 바꾸자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2018년 문재인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해당 문구를 마련했다. 이에 다수의 전준위원들은 현시점에 맞게 문구를 삭제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전준위가 당 의원들에게 실시한 강령 개정 여부를 묻는 설문 조사에서도 상당수의 의원이 개정에 동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강령 논의 과정에서 ‘촛불혁명’이란 표현에 대한 개정도 논의됐던 것으로 파악됐다.

민주당은 2018년 강령 개정 당시 “촛불시민혁명의 위대한 민주주의 정신을 계승한다”는 문구를 넣은 바 있다.

다만 전준위 강령분과는 촛불혁명 표현을 그대로 두기로 결정했다.

전준위는 오는 16일 예정된 전체회의에서 당 강령 개정안과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당헌 80조’(당직자 기소 시 직무 정지) 개정 문제 등을 논의해 비상대책위원회 안건으로 올릴 방침이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