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시켰더니 담배 튀김이…논란 되자 “폐업하겠다”

본사 측 “해당 가맹점에 영업정지 처분”
가게 점주 본사에 ‘폐업하겠다’고 알려와

프랜차이즈 치킨에서 나온 담배.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치킨 프랜차이즈의 배달 치킨 제품에서 기름에 튀겨진 담배가 나오는 일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치킨을 시켰더니 담배 튀김이 왔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순살 치킨을 시켰는데 기름에 튀겨진 담배가 나왔다”며 “전화해보니 사장님이 남자분과 여자분 두 분인 것 같은데 둘 다 담배를 안 핀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장이 ‘감자튀김 아니냐. 한번 먹어보라’고 했다”며 “담배 제품명도 적혀 있는데 ‘그것(담배)만 떼시고 맛있게 드세요’라고도 했다”고 주장했다.

프랜차이즈 치킨에서 나온 담배.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치킨은 취소 후 환불을 받았다고 했다. 이후 가게 사장이 A씨 집에 방문해 직접 담배가 맞는지 확인했다.

A씨는 “본사에 담배가 나온 사실을 알렸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도 신고했다”며 “사장님 두 분 다 사과를 끝까지 안 하다가 제가 한 마디 하니 대충 사과를 하더라. 너무 화가난다”고 적었다.

문제가 된 매장은 한 프랜차이즈 치킨 전문점의 경남지역 가맹점인 것으로 전해졌다.

본사 측은 해당 가맹점에 대해 15일간의 영업정지 처분을 했다고 밝혔다. 가게 점주는 이후 ‘다른 가맹점에 피해주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폐업하겠다고 본사에 알려왔다고 한다.

본사 측은 치킨에 담배가 들어간 경위를 조사 중이며 재발 방지를 위해 매장별 위생교육을 추가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본사 관계자는 “곧 고객에게 다시 한 번 사과하고 보상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