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7월 소비자물가 8.5% 올라…급등세 거의 멈춰

지난 7월 미국 워싱턴 DC의 한 마트에서 소비자가 식료품의 가격을 살펴보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국 노동부는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8.5% 상승했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 1981년 11월 이후 최대폭이었던 전월(9.1%)보다 상승폭이 크게 둔화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8.7%도 밑돌았다.

전월 대비로는 변동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곡물가와 유가가 안정되면서 물가 급등세도 거의 멈춘 것으로 해석된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품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5.9%, 전월보다 0.3% 각각 올랐다.

물가 상승 압력이 한풀 꺾이면서 올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가 다소 늦춰질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