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멘털’ 임영수 “매판 PGC 하듯 소중하게 임하고 있어”


담원 기아의 에이스 ‘멘털’ 임영수가 순위에 연연하지 않는, 경기력 중심의 플레이로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임영수가 활약한 DK는 10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내 비타오백 콜로세움에서 열린 ‘2022 펍지 위클리 시리즈(PWS): 페이즈2’ 4주차 위클리 서바이벌 첫째 날 경기(매치1~5)에서 51점(킬 포인트 29점)을 누적하며 1위에 올랐다.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임영수는 “코치님께서 항상 매 판마다 PGC(연말 국제대회)라고 생각하고 플레이하라고 가르치신다. 매판을 날리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경기력에 집중한 성장을 다짐했다.

다음은 임영수와의 일문일답이다.

-오늘 2치킨을 차지하며 1위에 올랐다. 경기를 마친 소감은.
“1위에 대한 집착은 없었다. 저흰 항상 순위에 신경쓰지 않고 연습한대로 잘 나왔느냐를 따졌다. 1위는 겸사겸사 기분이 좋은 거 같다. 연습한대로 나온 판이 많이 없는 거 같아서 그 부분은 아쉽다고 생각한다.”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에서 잘 안 됐는지.
“고앤고 팀이 치킨 먹었을 때 상대를 밀어내는 전략을 짰는데, 보이지 않는 땅으로 가면서 계획이 바뀌었다. 그게 잘 안 됐다. 랜드마크에 대한 생각이 강한 건 아니다. 외곽에서 충분히 풀 수 있다고 생각하고 남는 라인을 가는 거 같다. 저희 랜드마크가 끝쪽이기 때문에 서클이 오게 되면 치킨을 먹을 확률이 올라가는데, 단점은 완전 반대로 가면 힘든 편이다.”

-지난 3주차까지 성적을 보면 4위, 탈락, 3위를 했다. DK라는 네임벨류에 비해 당장의 성적이 썩 만족스럽진 않을 거 같은데.
“저도 많이 아쉽다고 생각한다. 3주차에 충분히 1위를 할 수 있었는데, 제가 부진해서 하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그 부분이 굉장히 아쉽다. 3~4위 머무는 게 부족한 실력 때문 아닐까 싶어서 더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우승을 위해 어떤 측면에서 보완이 필요하다고 보는지.
“서로 합이 맞고, 안 맞고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 그 외에는 개인적으로 실수하는 부분만 보완되면 ‘로키’ 선수가 오더를 굉장히 잘하고 똑똑하기 때문에 충분히 1위를 노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대회에서 가장 경계되는 팀은.
“개인적으로는 고앤고가 소리없이 마지막에 항상 강하게 남아있는 팀 같아서 ‘실력이구나’ 싶었다. 경쟁상대인 거 같다.”

-대만/홍콩/마카오, 일본 팀이 3주째 부진한데.
“확실히 저희가 위클리 서바이벌 때는 한국 팀이 굉장히 똑똑하다고 생각해서 많이 힘든 부분이 있는데, 파이널만 되면 진행하는 데 있어서 막힘이 없는 거 같다. 다시보기 둘러보면 해외 팀이 교전력이 굉장히 약하다.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DK가 약진하고 있지만 광동도 폼이 올라왔다. 3주차에 어떻게 느꼈는지.
“부진한 이유에 대해 저도 항상 의아했다. ‘그럴 팀이 아니고 꾸준한데’라는 생각을 했다. 궁금증이 있었는데 3주차에 확 올라왔을 때 기세가 무섭다는 걸 다시 한번 느꼈다. 저희도 기세를 탔을 때 확실히 먹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각오를 말한다면.
“코치님께서 항상 매 판마다 PGC(연말 국제대회)라고 생각하고 플레이하라고 가르치신다. 매판을 날리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갈고 닦을 예정이니깐 지켜봐주시면 감사하겠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