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세식구 잃은 반지하서 못살지…할머니에 공공주택”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 현장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수도권 집중호우로 서울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에서 일가족이 숨진 사건과 관련해 네 가족 중 홀로 살아남은 할머니 A씨를 위해 공공임대주택을 마련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딸과 손녀가 참사를 당한 집에서 사실 수 없을 테니 할머니를 위해 공공임대주택을 구해 드리라”고 긴급 지시를 내렸다고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앞서 지난 8일부터 쏟아진 폭우로 신림동 반지하 주택이 침수되면서 그곳에 살던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가장 역할을 하던 둘째 딸 홍모(47)씨와 발달장애가 있는 언니(48) 그리고 홍씨의 딸 황모(13)양이 모두 목숨을 잃었다. 고인의 어머니는 병원에 입원 중이었던 터라 참극을 피했으나 심한 정신적 충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지난 9일 사고 현장을 방문한 뒤 참모들에게 “어머니께서 딸과 손녀가 참사를 당한 집에 다시 들어가지 못할 텐데 퇴원하셔도 그곳에서 지낼 수밖에 없어 너무 딱하다”라며 안타까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행정안전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국토교통부는 할머니가 원래 살던 집 인근에 있는 공공임대주택을 구해 이주 후보지로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긴급 주거 지원을 받아 공공임대주택에 입주할 경우 6개월~2년간 거주할 수 있지만 행정안전부는 할머니가 최장 20년간 무상 거주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