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 물난리에”… 미추홀구 의원들 단체로 제주 연수

지난 8일 오후 인천에 강하게 내린 비로 인해 미추홀구 용현동 한 도로에서 차량이 침수돼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지난 사흘간 인천에 400㎜ 가까이 퍼부은 폭우로 수해 복구에 애를 먹고 있는 상황에 비 피해가 컸던 원도심의 기초의회 의원들이 제주도 연수를 떠난 사실이 알려져 빈축을 사고 있다.

10일 인천시 미추홀구의회에 따르면 구의원 12명과 의회사무국 직원 5명은 이날 오전 2박3일 일정으로 제주도 연수를 떠났다. 의장을 포함한 나머지 의원 3명은 남아 있으나 이 중 2명은 다음 날 연수에 합류하기로 했다. 1명은 개인 일정 등으로 연수에 불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계획된 이번 연수는 ‘제9대 의회 개원 합동세미나’로 다른 지역 기초의회 8∼9곳도 함께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수비용은 사비 없이 의회 경비로 지급되고, 비용은 1인당 70만원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지역 호우경보가 발효된 8일 오후 미추홀구 용현동 인근에 차량이 침수돼 있다. 뉴시스

미추홀구의회 관계자는 “의원 중 70%가 초선이어서 곧 시작될 결산 검사와 추경 등 의정활동 교육을 받기 위한 것”이라며 “취소하기에는 부담 비용이 커 의원 모두 어제저녁 늦게까지 담당 지역구의 수해복구 상황을 챙기고 떠났다”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하지만 구의 행정을 감시하고 재난상황을 챙겨야 할 기초의회가 수해 발생 직후 제주도 연수에 나선 것을 놓고 지역사회 내 파장이 예상된다.

인천에는 지난 8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옹진군 영흥도 391.5㎜, 부평구 361㎜, 옹진군 덕적도 329.5㎜, 중구 전동 326.8㎜, 연수구 동춘동 300㎜ 등의 폭우가 내렸다. 이 기간 소방 당국과 10개 군·구에는 946건의 호우 피해가 접수됐고, 미추홀구에서도 재래시장과 제물포역·주안북부역 등 거리 곳곳이 물에 잠겨 30건의 수해를 입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