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당치킨 6990원에 팔아도 남는다니”… 점주들 분노

홈플러스 관계자가 유튜브 인터뷰에서 '당당치킨'을 6990원에 판매해도 마진이 남는다고 말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모지' 캡처

홈플러스에서 파격적인 가격 6990원에 판매하는 ‘당당치킨’을 두고 치킨 자영업자들 사이에서 원가 논쟁이 벌어졌다.

발단이 된 건 홈플러스 관계자가 해당 가격에 팔아도 남는다고 밝히면서다. 지난 9일 한 유튜브 채널 영상에서 한상인 홈플러스 메뉴 개발총괄은 “(치킨을 팔아도) 안 남는다는 말이 이해가 안 된다. 6990원에 팔아도 남는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을 두고 자영업자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반론이 쏟아졌다. 프랜차이즈 치킨집 점주로 보이는 한 작성자는 1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6990원이 남는다고? 어디서 약을 팔아”라며 “내가 토요일에 받은 생닭이 마리당 4500원이고 지난주 받은 식용유 한 통이 6만7000원”이라고 했다.

그는 “나는 거래명세서 그대로 사진 찍어서 올릴 수 있으니까 너도 그럼 명세서 한번 제대로 까보라”며 “누구한텐 목숨이 걸린 생업이니 제발 정의로운 척하지 말라”고 분노했다.

소상공인·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도 비슷한 글들이 올라왔다. 한 자영업자는 “1마리 6990원에 팔아도 남는다? 물론 1원이라도 남으면 남긴 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대형마트가 가진 자본 인프라와 일반 치킨집이 가진 인프라는 다르다”고 지적했다.

홈플러스에서 6990원에 판매하는 ‘당당치킨’. 뉴시스

그는 치킨 원가를 두고 “닭 한 마리 5000원에 파우더, 치킨 무, 콜라, 포장 용기, 대량으로 구입해도 1000~1500원이 추가된다. 기름 2통 부어서 100마리 튀긴다고 해도 1마리당 1000원 이상 들어간다”며 “여기에 배달 대행비, 수수료, 카드수수료, 부가세, 월세, 인건비 등 합치면 일반 치킨집은 이미 마이너스”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자영업자도 “육계 시세가 1㎏당 3900원이다. 반죽, 기름, 가스비, 전기세, 포장비, 염지 비용에 부가세 빼면 300원 정도 남나 보다”라고 토로했다.

마트 방문을 유도해 다른 상품 구매를 끌어내는 ‘미끼 상품’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마트에서 저 치킨만 사가는 사람 거의 없을 거다. 1만~2만원 더 지출하면 마트는 무조건 남는 장사”라며 “대기업들이 소상공인과 경쟁하는 마인드는 바뀌어야 한다. 상도가 없어도 너무 없다”고 했다.

치킨 가격 논란은 교촌·BHC·BBQ 등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3사가 가격을 꾸준히 올리며 촉발됐다. 거듭되는 가격 인상에 ‘치킨 한 마리 3만원 시대’가 현실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에 반발한 일부 네티즌은 프랜차이즈 치킨 불매 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