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서 ‘형부와 불륜’ 신부에 복수극, SNS 역주행 [영상]

2019년 12월 중국 푸젠성에서 신랑이 결혼식장에서 신부의 불륜을 폭로한 영상 캡처. 최근 틱톡에서 재조명되며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틱톡 캡처

중국에서 신부의 불륜 영상을 결혼식장에서 공개해버린 신랑의 영상이 SNS에서 다시금 이목을 끌고 있다.

9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최근 틱톡에서 조회수 600만뷰를 돌파하고 수천건의 댓글이 달리면서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해당 영상에 담긴 사건은 2019년 12월 중국 푸젠성에서 발생했다. 임신한 언니의 남편과 성관계하는 신부의 영상을 신랑이 결혼식 현장에서 공개해 아수라장이 됐다. 충격적인 사건이어서 당시에도 크게 화제를 모았다.

영상에 따르면 결혼식 도중 대형 스크린에서 갑자기 신부의 불륜 영상이 나온다. 신랑은 “내가 모를 줄 알았느냐”며 신부의 어깨를 밀치고, 신부는 손에 들고 있던 부케를 신랑에게 던지며 항의한다. 양측 하객들은 곧장 달려나와 두 사람을 뜯어말린다.

2019년 12월 중국 푸젠성에서 신랑이 결혼식장에서 신부의 불륜을 폭로한 영상. 틱톡 캡처

시나닷컴 등 중화권 매체에 따르면 이 신랑 신부는 2년차 연인으로 6개월 전 결혼을 약속했다. 그러나 신랑이 신부에게 폭력을 가하며 관계가 급격히 악화됐다. 이후 신랑은 신혼집 보수 공사 중 보안카메라에 담긴 신부의 불륜 장면을 목격했고, 불륜 상대가 신부의 형부라는 것을 알아챈 뒤 결혼식 당일 날 영상을 공개해 복수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사건 당시 신부의 언니가 임신 6개월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더욱 논란이 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