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대변인 발탁 박민영 일베 의혹… “동생이 작성”

박민영 대통령실 청년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으로 전격 발탁된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이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 용어를 사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 대변인은 “두 살 터울 동생이 몇몇 게시글을 작성했다고 들어서 삭제 조치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이 대통령실로 자리를 옮겼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그가 일베 용어를 쓴 것으로 의심된다는 게시물이 온라인상에 퍼졌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전라도 지역을 비하하는 용어를 쓴 게시물이었다.

박 대변인은 1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과거 일베에서 사용하는 표현을 온라인에서 쓴 것 아니냐는 질문이 많이 들어온다는 데 대해 “실명이 나오지 않는 커뮤니티에 과거 글을 가지고 문제를 제기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데 저도 지금 알아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대변인은 “과거 그런 계정을 가족끼리 공유해 왔었다”며 “그 외에 사실 너무 낭설도 많아서 제가 일일이 다 대응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 대변인은 본인의 대통령실행이 이준석 대표를 배신한 것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 “솔직히 속상하다”며 “이 대표 징계부터 지금까지 과정이 절차상 정당하지 않다고 계속 강조해 왔다. 제가 우선시하는 가치를 따라가야 한다는 대원칙을 지켰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에게 서운하실 분들이 많을 것”이라며 “원희룡 예비후보 경선 캠프에 있다가 윤석열 당시 후보를 바로 지지했고, 유승민 예비후보를 지지하다가 바로 김은혜 당시 경기도지사 후보를 지원사격했다”며 “뒤도 안 돌아보고 가느냐는 비판을 들었는데 당에는 그런 사람이 많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