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의원 “비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실언 사과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아 수해 복구 작업을 지원하던 중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해 논란이다. 채널A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수해 복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실언해 비난을 받고 “사려깊지 못했다”며 공개 사과했다.

문제의 발언은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권성동 원내대표 등 여당 지도부와 현역 의원 40여명이 함께 집중 호우로 심각한 수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아 자원봉사에 나선 현장에서 나왔다.

이날 채널A가 보도한 영상을 보면 김 의원은 목에 수건을 두르고 장갑을 낀 채 대기 하던 중 옆에 있던 권 원내대표를 향해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했다.

김 의원 옆에는 권 원내대표와 임이자 의원이 함께 있었다. 김 의원의 발언에 권 원내대표는 별다른 반응을 하지 않았지만, 임 의원은 해당 발언이 문제가 될 것을 직감한 듯 김 의원의 손을 툭 치며 제지한 뒤 카메라를 가리켰다.

이날 자원봉사는 당이 비대위 체제로 전환된 후 첫 공개 일정이었다. 그런 만큼 주 위원장은 자원봉사에 앞서 소속 의원들에게 “오늘 할 일이 정말 많을 텐데 흉내만 내지 말고 해가 떨어질 때까지 내 집이 수해를 입은 것처럼 최선을 다해 일해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수재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놓치지 말고, 장난치거나 농담하거나 사진 찍는 일도 안 했으면 좋겠다”고 입단속을 하기도 했다.

김 의원의 발언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되며 비난을 샀다.

논란이 커지자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면서 “남은 시간 진심을 다해 수해 복구 봉사활동에 임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와 관련 주 위원장은 “지금 이 참담한 정세에 각별히 조심하라고 주의를 줬는데도 김 의원이 장난기가 있어서 그렇게 된 것 같다”며 “작은 거 말고 큰 것, 큰 줄기를 좀 봐달라”고 말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11일 오전 11시 기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인명피해는 사망 11명(서울 6명·경기 3명·강원 2명), 실종 8명(서울 3명·경기 3명·강원 2명)이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