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에서 또? 산둥성 등지 서식 쥐에서 새 바이러스 발견


중국 동부 지역에서 동물에 감염된 뒤 사람에 옮겨진 새로운 인수공통 감염 바이러스가 발견됐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국제 과학자팀은 의학전문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JM) 최신호에 게재한 연구에서 중국 동부 지방의 환자 표본 35개에서 랑야(Langya) 헤니파바이러스를 찾았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랑야 바이러스는 2018년 산둥성의 한 농부가 발열로 내원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이후 2년간 산둥성과 허난성에서 34명이 추가로 감염됐으며 대부분 농부였다.

이들 연구에 따르면 곤충을 먹고 사는 소형 포유류인 ‘뾰족뒤쥐’가 바이러스를 인간에 옮겼다고 밝혔다. 다만 사람 간 전파된 증거는 표본이 적어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새 바이러스는 헤니파바이러스 계열로 5종의 바이러스가 더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 계열 중 2종은 독성이 매우 강해 치사율이 높다고 밝혔다.

35명의 환자 중 26명이 랑야 바이러스에 한 종에만 감염됐으며 현재까지 나온 사망자는 없다. 증상은 열을 동반한 무기력함과 백혈구 감소 및 기침 증상을 보였다. 중증일 경우 신장과 간 기능 장애가 발생했다고 보고됐다.

연구자들은 25종의 소형 포유류에서 뾰족뒤쥐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으로 확인했다.

프랑수아 발루 런던대학교 생물통계학 교수는 “코로나19를 재연하지는 않으나, 야생 및 가내 동물 사이의 병균이 사람을 감염시켜 위협이 될 수 있는 또 다른 사례”라고 말했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