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인더로 방범창 갈았다” 아찔했던 반지하 탈출기

185㎝ 건장한 남성이 밀어도 현관문 안 열려
그라인더, 펜치 동원해 가까스로 탈출
“운이 좋았다, 반지하 살지 않을 것”

11일 오후 경기도 군포시 산본1동 한 반지하 주택에 지난 집중 호우 때 침수로 방범창을 부수고 탈출한 흔적이 남아 있다. 기사에 나오는 사례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사진. 연합뉴스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반지하 주택 피해가 잇따른 가운데 수압으로 현관문이 열리지 않아 그라인더 등의 도구를 사용해 겨우 반지하 집을 탈출했다는 사연이 온라인 공간에 올라왔다.

작성자는 본인이 거구의 남성이었지만 아무리 밀어도 현관문이 꿈쩍도 하지 않았다면서 반지하에 거주할 경우 항상 그라인더, 토치, 펜치를 집에 구비해야 할 것 같다는 조언도 남겼다.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침수지역 반지하에서 가까스로 탈출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집으로 물이 철철 흘러넘쳐 순식간에 무릎까지 찼는데 현관문이 열리지 않아 사고가 정지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키 185㎝에 몸무게 113㎏인 A씨가 안간힘을 써서 문을 밀었는데도 꿈쩍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긴박한 순간에 A씨는 과거 가구를 직접 만들어보려고 그라인더를 샀던 게 기억났다. 방범창 창살을 그라인더로 갈았지만 방치하던 도구라 배터리가 별로 없었다.

A씨는 과거 요리에 사용하려고 샀던 터보 토치가 생각났고 방범창에 불을 쏜 후 펜치로 창살을 휘어버린 후 겨우 탈출했다.

탈출 순간 물 높이는 벌써 가슴 높이까지 차 오른 상태였다. 탈출한 후에 방을 보니 이미 물이 가득 차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A씨는 부모님 집에 가야겠다고 생각했지만 지갑도 휴대전화도 없었다. 울면서 아무 집이나 초인종을 눌러서 2만원만 빌려달라고 했고 방문한 집 아저씨는 들어와서 씻고 옷을 갈아입고 비가 그치면 가라고 친절을 베풀었다.

A씨는 주민 집에서 부모님이 올 때까지 기다렸다가 무사히 부모님 집으로 갈 수 있었다. A씨는 “그라인더와 토치가 없었으면 거기서 그냥 울다가 죽었을 것”이라며 “운이 좋아 살아 남았다. 이제 절대 반지하에 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누리꾼들은 “천만다행이다” “갑자기 저런 상황이 온다니 끔찍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지하에서 여성 3명이 사망한 사고를 언급하면서 “남자 힘으로도 안 열리는데 여성들이 빠져나오기는 더 어려웠을 것”이라며 안타까워하는 댓글도 달렸다.

앞서 지난 8일부터 이어진 폭우로 반지하 주택에 살던 발달장애 가족 3명이 숨지는 참변이 발생했다. 해당 집에는 40대 여성과 그 여동생, 여동생의 딸이 사망한 채로 지난 9일 발견됐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주민은 “이웃들이 방범창을 뜯어내고 이들을 구하려고 사투를 벌였지만 물이 몇 초 만에 차올랐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10일 지하층은 주거용으로 허가하지 않도록 하는 내용의 대책을 발표했다. 기존 지하·반지하 주택의 경우 10~20년의 유예기간 뒤 차례로 없애 나가기로 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