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속 한강 투신하려던 여성…‘극단선택’ 막은 버스기사

버스기사 곽정규씨 “살려야겠다는 생각에 본능적으로 뛰어나갔다”

지난 8일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 난간에 서 있던 시민을 구한 버스기사 곽정규씨. 사진은 당시 상황이 담긴 차안 블랙박스 영상 캡처. JTBC 보도화면 캡처

수도권 집중호우가 시작되던 지난 8일 한강 다리 위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려던 여성을 때마침 그곳을 지나가던 버스 운전기사가 발견해 극적으로 구해냈다.

사건은 지난 8일 오전 10시17분쯤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 위에서 벌어졌다. 평상시처럼 6716번 버스를 운행하며 양화대교를 건너던 버스 기사 곽정규(44)씨는 다리 중간 난간에서 한강을 바라보는 20대 여성을 발견했다.

무심코 지나칠 뻔도 했지만, 난간을 잡고 강물을 바라보며 올라가는 여성을 보자 곽씨는 직감적으로 위험한 상황이라는 걸 깨달았다. 곽씨는 경적을 울리다가 다급하게 버스를 세우고 난간 쪽으로 달려가 여성을 잡아끌어 내렸다. 발견부터 구조까지 채 20초가 걸리지 않았다.

JTBC 보도화면 캡처

지난 8일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 난간에 서 있던 시민을 구한 버스기사 곽정규씨. 사진은 당시 상황이 담긴 차안 블랙박스 영상 캡처. JTBC 보도화면 캡처

곽씨가 여성을 난간 아래로 끌어내린 사이, 버스 승객이 뛰어나와 경찰에 신고했다. 곽씨는 여성이 다시 뛰어내릴까봐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그의 옷을 꽉 붙잡고, 진정시키기 위해 어깨를 토닥여주기도 했다. 여성을 경찰에 인계한 이후에 버스 운행을 재개했다.

곽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비가 내리는 데다 한강 물살도 센데, (난간 위 여성을) 자세히 보니 신발도 안 신었더라”며 “승객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나가 살펴보니 신발과 가방도 다리 위에 가지런히 정리돼 있었다”고 11일 연합뉴스에 말했다.

당시 다리 위에는 다른 차들도 지나가고 있었지만 모두 그 여성을 지나쳤다. 곽씨는 “다른 생각은 아무것도 나지 않았다. 순간 살려야겠다는 생각에 본능적으로 바로 뛰어나갔다”고 했다.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 난간에 서 있던 여성을 구한 버스기사 곽정규씨와 그의 아이들. 연합뉴스

곽씨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이라면서 “그분이 마음의 상처를 빨리 치유하고 다른 시각으로 삶을 바라봐 주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곽씨가 구한 여성은 경찰과 함께 인근 지구대로 이동한 뒤 가족에게 인계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