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힘들 때마다…‘국민MC’ 유재석, 수해 복구에 1억

유재석 “이재민들이 조금이라도 빨리 일상으로 돌아가길”

방송인 유재석. SBS 제공

‘국민 MC’로 불리는 방송인 유재석(49)이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를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유재석이 폭우 피해 지역을 복구하는 데 써달라며 1억원을 보내왔다고 11일 밝혔다.

유재석 소속사 안테나 측은 “이번 집중호우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웃들 소식을 접한 유재석은 이재민들이 조금이라도 빨리 일상으로 돌아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성금을 냈다”고 전했다.

유재석은 2014년 세월호 참사 때 1억원을 기부하면서 희망브리지와 인연을 맺은 이후 각종 재해가 발생할 때마다 이곳을 통해 꾸준한 기부를 해 왔다. 2016년 태풍 차바·대구 서문시장 화재, 2017년 여수 수산시장 화재·포항 지진, 2019년 강원 산불, 2020년 코로나 극복 성금 등 기부액은 총 8억5000만원에 이른다. 이 외에도 유재석은 다방면에서 기부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폭우가 소강 상태를 보인 10일 오후 서울 동작구 남성사계시장에서 새마을 지도자들이 수해복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유재석 외에도 많은 연예계 스타들이 폭우 피해 극복에 힘을 보탰다. 가수 싸이는 대한적십자사에 집중호우 피해지역 이재면 구호활동 지원을 위한 성금 1억원을 기부했다.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인기몰이 중인 배우 강태오는 2000만원, 배우 김고은이 5000만원, 그룹 위너 멤버 강승윤이 5000만원, 그룹 오마이걸 멤버 아린이 2000만원, 배우 윤세아가 1000만원, 방송인 박나래가 1000만원씩을 각각 기부했다. 배우 한지민은 수해로 피해를 본 장애인들의 복지에 써달라며 5000만원의 성금을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앞서 전날에는 배우 김혜수가 1억원의 기부금을 내놨다. 그는 신림동 반지하 침수로 일가족 3명이 숨진 사고 등을 인스타그램에 공유하며 안타까운 심정을 전하기도 했다. 같은 날 그룹 갓세븐 멤버 박진영이 3000만원, 배우 임시완과 홍수현이 각각 2000만원과 1000만원, 방송인 유병재가 1000만원을 쾌척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