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학두 “7~8번 수술, 코가 녹아내려”…병원 “관리 잘못”

유튜버 강학두. 오른쪽 사진은 그가 코 성형 부작용을 겪고 있다며 공개한 근황. 강학두 인스타그램, 유튜브 캡처

유튜버 강학두가 코 성형 부작용을 호소한 가운데, 병원 측은 과실을 인정하지 않아 양측이 공방을 벌이고 있다.

12일 온라인에 따르면 강학두는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유튜버 강학두입니다. 코가 녹아내리고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코 성형을 한 뒤 넉 달 동안 7~8번의 마취 수술과 4번의 코 개방을 했다”며 “코가 염증으로 썩어 녹아내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학두는 이를 해결하고자 찾은 대학병원에서 이마피판수술이라는 고난도 수술을 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며 수술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대학병원에서는 현재 그의 코 상태에 대해 균 침식을 원인으로 본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또 스테로이드 주사를 매일 맞아 생긴 몸의 흉살 사진도 공개했다. 병원에서 반복된 코 성형으로 부기 제거 주사를 계속 놔줬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강학두는 넉 달간 거의 매일 이어진 항생제 링거 투입과 항생제 알약 하루 3번 복용, 7~8번에 걸친 수면 마취 등으로 간 수치가 500까지 올라가기도 했다면서 병원을 고소하겠다고 했다.

같은 날 강학두는 유튜브 채널에서 “무지개다리를 건너려 했다. 이틀 동안 내내 잠을 자던 중 이상하다고 느낀 친구들이 집에 와서 저를 깨웠다”고 말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음을 암시하기도 했다.

유튜버 강학두. 인스타그램

해당 병원 측은 지난 9일 강학두의 주장을 정면 반박하는 공식 입장문을 냈다. 병원 측은 “현재 이슈가 되고 있는 유튜버의 글은 사실과 다르다”며 “서초경찰서에서 형사고소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본원은 진료상의 과실이 부존재하다”며 “법적 절차를 통해 시시비비를 가릴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강학두의 수술을 집도했다는 원장 A씨는 11일 성형수술 전문 앱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일반적인 환자는 아파서라도 수술 부위를 잘 건드리지 못하는데 해당 유튜버의 라이브 방송을 보면 수술 당일부터 상처 부분을 건드리고, 비비고, 코를 푸는 습관이 있어 회복이 계속 더뎌졌다”며 “염증이라 칭한 부분은 ‘장액종 현상’인데 진물이 피막 내 고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장액종의 가장 큰 이유는 외상, 즉 많이 건드려서 발생하는 것”이라며 “고인 장액을 제거해야 해서 두 번째 수술을 시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수술 이후) 6개월까지는 기다려야 한다고 설득했으나 (강학두가) 빠른 조기 교정을 원했으며, 수술 후 관리가 잘 이루어지지 않아 상처 회복이 더디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재 환자는 염증이나 괴사가 진행되는 상태가 아니고 치료가 안 되는 것도 아니다”라며 “지속적으로 방송하지 못해 수입이 없어진다고 하면서 생활비를 주지 않으면 당장 방송하겠다고 여러 차례 협박했고, 일단 상처가 아물 때까지 매달 생활비 지원도 해드렸다”고 주장했다.

A씨는 끝으로 “도를 넘는 악의적인 비방,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등의 행위는 법적 대응 할 방침”이라며 “이 과정에서 어떠한 선처도 없을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