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상호 “한동훈, 너무 설친다는 여론 많아…국민 심판 내릴 것”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너무 설친다는 여론이 굉장히 많다”고 질타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법무부가 11일 대통령령 개정으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을 무력화하려고 한 것에 대해 “기존의 법을 넘어선 시행령으로 무소불위의 권력을 행사하려는 모습을 보인다”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한 장관이 너무 설친다’는 여론이 많다”며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여론을 받아들여야 할 법무부 장관이 국회에서 만든 법을 무력화하면서 무리수를 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 위원장은 그러면서 “대통령 지지율 하락의 주원인으로 한 장관과 김건희 여사를 꼽는다. 그만큼 한 장관이 소통령으로 검찰을 진두지휘하고 검찰공화국을 만들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반성하지 않는 정부와 측근에게는 국민의 심판이 내려질 것”이라며 “민주당은 한 장관의 무소불위 행태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우 위원장은 또 11일 대통령실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가 이달 말 정상화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왜 또 벌집을 들쑤시냐는 말을 하고 싶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중 관계, 남북 관계를 고려해서 비교적 안정적으로 관리를 해왔는데 이것을 다시 들쑤시는 이유를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한국이 3불(不)·1한(限)을 선서했다’고 말한 중국 외교부 발표도 적절하지 않지만 이에 반응해서 사드 운용을 정상화하겠다는 정부의 접근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