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실종자 수색 등 폭우 피해 수습에 총력 대응

10일 서울 강남역 인근에서 119 특수구조대원 등이 폭우로 휩쓸린 실종자들을 찾는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이번 주에 내린 폭우로 발생한 피해를 신속하게 수습하기 위해 실종자 수색, 침수지역 피해 복구 등에 인력과 장비를 집중 투입한다.

서울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12일 서초구 1개 지역에서 실종자 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이번 폭우로 서울시에서 발생한 실종자는 4명이었으나 10일 1명, 11일 2명을 발견해 12일 현재 기준 실종자는 1명이다. 본부는 실종자 1명이 남아있는 서초동 건물 지하에서는 배수펌프와 소방력이 배치해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는 조속한 실종자 구조 등을 위해 재난관리기금을 긴급 활용하여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배수펌프, 발전기와 특수장비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본부는 또 4일간 119신고를 통한 인명구조는 57건 69명이라고 밝혔다. 주로 침수 현장의 주택, 차량이나 정전으로 인한 승강기에 갇힌 시민이 구조된 경우이다. 가로수, 담장 등이 넘어진 경우 등 인명피해 예방을 위한 안전조치는 292건이 있었다. 침수로 인해 시민이 위험에 놓이는 경우 소방차량 등을 활용한 긴급배수도 4일간 1687건이 지원되었다.

서울시 의용소방대도 피해 현장 복구에 참여한다. 주요 역할은 침수피해 지역 내 토사물 제거, 침수주택 생활도구 세척정리 등이다. 이를 위해 총 4519명으로 구성된 서울시 의용소방대 중 희망대원은 25개구 지역 구분 없이 피해 심각지역을 중심으로 배치되어 이재민 등의 일상복귀를 지원할 계획이다.

최태영 소방재난본부장은 “무엇보다도 남은 실종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이와 함께 피해를 입은 시민의 조속한 일상 회복을 위해 의용소방대 등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