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방기선 1차관 “수해복구비 신속히 지원”… 교부세와 별도

비상경제차관회의서 수해 피해 지원 다뤄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이 “수해복구계획이 확정되는 대로 복구비를 신속히 지원하겠다”고 12일 밝혔다. 방 1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차관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통해 “피해 주민 생활 안정과 신속한 복구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재원은 재난대책비, 기정예산 이·전용, 예비비 등으로 충당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예산은 행정안전부가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에 즉시 지원하기로 한 특별교부세 67억원과는 별개로 집행될 예정이다. 행안부는 서울시 28억원, 경기도 20억원, 인천시 5억원, 충북도 4억원, 강원·전북도 각 3억원, 충남도 및 세종시에 각 2억원을 지원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재민을 위한 즉시 대책도 가동키로 했다. 주민센터 등을 활용해 임시거주시설을 제공하고 소득세 등 세금 납부기한을 연장하는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방 1차관은 “피해 주민의 생활 안정을 위해 다양한 지원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침수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도 진행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 및 코로나19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으로 “피해 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위한 관련 절차를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면 재난 구호와 복구에 필요한 행정·재정·금융·의료 상의 특별지원이 가능해진다.

세종=신준섭 기자 sman32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