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비 좀 왔으면’ 김성원, 대국민 사과 “처분 달게 받겠다”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해 봉사활동 도중 막말 논란을 빚은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12일 “당이 저에게 내리는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다”며 “국민의힘의 진정성까지 내치지는 않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죄송하다. 정말 죄송하다”며 “저 자신이 정말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수해로) 피해를 입은 국민을 위로해드리지 못하고 오히려 상처를 드렸다”며 “상처 받고 분노를 느꼈을 국민에게 평생 반성하고 속죄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의원은 “그 어떤 말로도 돌이킬 수 없다는 걸 잘 알고 있다”며 “(수해) 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현장에서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의) 유일한 직책인 예산결산특별위원에 간사직을 내려놓겠다”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저로 인해 상처 받은 국민 마음 위로할 수 있다면 할 수 있는 일을 사력을 다해서 하겠다”며 “책임을 통감한다. 다시 한번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가운데)이 11일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위해 당 지도부와 찾은 동작구 사당동에서 권성동 원내대표, 임이자 의원 등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의원은 지난 11일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서 진행된 당 차원의 수도권 수해지역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언급한 것이 언론에 포착돼 논란이 됐다.

김 의원은 논란 직후 사과문을 냈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도 김 의원에게 엄중 경고를 내렸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주 비대위원장은 이에 12일 국회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정말 참담하다”며 “국민과 당원께 낯을 들 수 없는 지경이다. 윤리위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