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 대통령 “특별사면, 경제위기 극복 계기 되길”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8·15 광복절 특별사면과 관련해 “이번 특별사면으로 국민 모두가 힘을 모아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임시 국무회의에서 특별사면·감형·복권·감면조치 안건을 일괄 상정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사면 대상과 범위는 어려운 경제를 극복하기 위해 각계 의견을 넓게 수렴해 신중하게 결정했다”며 “이번 사면을 통해 장기간 지속된 코로나로 어려운 서민들의 민생을 안정시키고, 중소기업인과 소상공인을 비롯해서 서민과 우리 사회의 약자들이 재기할 수 있도록 기회와 희망을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도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공공 부문의 긴축과 지출구조조정, 그리고 이를 통해서 만들어진 재정 여력으로 우리 사회의 약자들에게 우선적으로 두텁게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수도권을 강타한 집중호우와 관련해선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가 크다”며 “저도 한주 내내 상황 점검과 현장에 매진했는데, 국무위원들도 수시로 현장을 찾아 필요한 조치를 신속하게 취해달라”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재난은 언제든지 다시 찾아올 수 있다. 그러나 같은 피해가 반복돼서는 안 된다”며 “재난은 늘 서민과 사회적 약자에게 더 큰 고통과 피해로 다가온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집중 호우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으로 과거 서울시에서 추진하려고 했던 빗물 터널을 비롯한 인프라 확충도 우선적으로 실행해야 할 것 같다”며 “작은 위험 하나까지도 선제적으로 조치해 어려운 분들이 비극을 당하는 것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