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크래프톤, 상반기 순이익 4392억원

역대 최고 기록… 영업이익률 50.1%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게임사 크래프톤이 올해 상반기 역대 최고 이익을 남겼다.

크래프톤은 11일 공시를 통해 올 상반기 매출 9467억원, 영업이익 4742억원, 당기순이익 4392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3%, 18%, 31% 상승한 수치다. 특히 당기순이익은 반기 기준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은 50.1%를 기록했다.

올해 2분기 기준으로는 매출 4237억원, 영업이익 1623억원, 당기순이익 194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7.77%, 6.81% 하락한 반면 당기순이익은 37.26% 폭증했다.

견조한 모바일 실적이 전체 매출을 견인했다. 상반기 모바일 매출은 7156억원으로 전체 76%를 차지했다. 출시 4년을 넘긴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의 꾸준한 해외 성과의 영향이다. 이 게임은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매출 순위 2위를 기록하는 등 고공행진 중이다. 크래프톤은 지식재산권(IP) 컬래버레이션, 신규 맵 및 아이템 출시 등 지속적인 게임 업데이트에 주력하고 있다.

PC/콘솔은 안정화 추세다. ‘배틀그라운드’ 무료화 이후 트래픽을 유지하며 이용자당 평균 결제 금액(ARPU)은 전 분기 대비 20% 상승했다. 2분기 해외 매출 비중은 94%에 달한다.

크래프톤의 ‘신작 러시’도 계속된다. 이달 말 독일 쾰른에서 열리는 ‘게임스컴 2022’에서 ‘칼리스토 프로토콜’과 ‘프로젝트M’ 등 신작 게임의 미공개 영상을 공개하고 관람객을 대상으로 게임 시연에 나설 예정이다. 크래프톤은 게임스컴을 통해 북미 지역에서 준비 중인 신규 지식재산권(IP)를 공개한다.

또한 판타지 소설 ‘눈물을 마시는 새’ IP 확장 프로젝트도 본격 가동한다. 크래프톤은 ‘눈물을 마시는 새’ 신규 게임 프로젝트인 ‘언어나운스드 프로젝트(UNANNOUNCED PROJECT)’를 최근 발표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