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퇴임 100일 행사 자제 당부 “수해 상황 감안해야”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와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이 3일 제주올레길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은 12일 “지금은 수해복구에 다함께 힘을 모을 때”라며 퇴임 100일 기념행사 자제를 당부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남기고 “8월 14일 평산마을에서 퇴임 백일행사를 한다는 계획을 온라인에서 봤다”며 이같이 전했다.

문 전 대통령은 “장기간의 욕설, 소음시위에 대한 대응과 주민위로를 위한 계획이어서 그 뜻을 고맙게 여긴다”면서도 “하지만 지금은 전국적인 수해상황과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을 비롯해 청와대 전직 참모들과 지지자들 일부가 문 전 대통령 퇴임 100일인 14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 인근에서 기념행사를 예고했다.

이에 문 대통령이 완곡한 거부 의사를 표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