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김용호 실형에 “감옥에서 잘 썩어라” 맹비난

이근 예비역 대위(왼쪽 사진)와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씨. 유튜브 캡처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의 이근 전 대위가 최근 명예훼손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유튜버 김용호씨를 공개 저격했다.

이 전 대위는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인간 말종. 감옥에서 잘 썩어라”라는 짧은 글과 함께 김씨의 실형 선고 내용이 담긴 기사를 캡처해 올렸다. 이날 김씨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가수 김건모의 전 부인 장모씨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8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12단독 신성철 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용호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있고, 전파성이 강한 유튜브에서 근거 없는 사실로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해 죄책이 가볍지 않다. 피해자 장씨는 공적 인물도 아니고, 표현 내용이 공공의 이익과는 무관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재판부는 “(김용호가) 다른 법원에서 재판받고 있어 방어권 보장이 필요하고, 증거 인멸 우려가 없다”며 법정 구속은 하지 않았다.

이 전 대위와 김씨의 악연은 2년 전부터 시작됐다. 김씨는 2020년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 김용호’를 통해 이 전 대위의 UN 근무 조작 의혹 및 성추행 전과 의혹 등을 폭로했고, 이에 이 전 대위는 김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또 지난 3월, 이 전 대위가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에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하기 위해 입국하자 한 차례 더 충돌했다. 당시 김씨가 몸담고 있던 가로세로연구소는 “이 전 대위가 폴란드 호텔에서 조식을 매일 먹고 있다”고 쓴 누리꾼의 주장을 방송에 내보내며 이 전 대위의 참전에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이 전 대위는 지난달 25일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들과 함께 찍은 셀카와 전투식량 사진 등을 공개하면서 “폴란드 호텔 조식으로 생각하고 먹자”며 가세연의 주장을 비꼬며 반박하기도 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