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성원에 이재오 “이러니 국민의짐”…진중권 “출당해야”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가운데)이 11일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위해 당 지도부와 찾은 동작구 사당동에서 권성동 원내대표, 임이자 의원 등과 대화하고 있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해 뭇매를 맞았다. 연합뉴스

수해 복구 자원봉사에 나가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고 발언한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을 향해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이 “윤리위에서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고문은 지난 11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기가 막힌다. 저런 것 때문에 사람들이 지금 국민의힘이 국민의짐 된다고 그러지 않느냐”며 “요즘 국민의힘 윤리위원회 세게 나가지 않았나. (김 의원 논란과 관련해) 윤리위에서 탈당 권유해야 한다”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마인드가 정상이 아니다. 출당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이 고문은 “농담할 장소가 따로 있지. 수해현장에 간 거 아니냐”며 “국회의원이라는 사람이 땀 뻘뻘 흘리면서 수해 복구를 하든지 해야지. 사진 찍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 공보물로 사진 돌리겠다는 거 아니냐. 저 정도 인식이면 국회의원 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이 평소에 장난기가 좀 있다’고 감싼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서는 “주 위원장 성격이 원래 그렇다. 뭐든지 좋게 좋게 이야기해주려는 사람”이라며 “(김 의원을) 보호하려 한 이야기는 아니다. 무게 있는 말은 아니었다”라고 두둔했다.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 뉴시스

앞서 김 의원은 국민의힘 의원들과 지난 11일 서울 동작구 수해 복구 현장 자원봉사에 나가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했다. 이 장면이 방송사 카메라에 포착되면서 뭇매를 맞았다.

김 의원은 12일 국회 소통관에서 ‘수해 현장 발언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여러분 정말 죄송하다. 제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다. 다시 한 번 무릎 꿇고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저의 경솔한 말로 인해 상처를 받고 분노를 느꼈을 국민들께 평생을 반성하고 속죄하겠다”면서 “다만 수해 복구에 나선 국민의힘의 진정성까지 내치지 않아 주길 국민께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 저는 수해 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수해 현장에서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김 의원의 실언 논란에 대해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정말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에게 낯을 들 수 없는 상황”이라며 “윤리위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윤리위 징계 회부를 시사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