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 모독 ‘악마의 시’ 작가, 흉기 피습…“실명할 듯”

살만 루슈디. 오른쪽 사진은 살만 루슈디가 12일(현지시간) 강연 중 공격당한 뉴욕주 셔터쿼 인스티튜션. 로이터 연합뉴스

이슬람 신성모독 논란을 일으킨 소설 ‘악마의 시’로 유명한 영국 작가 살만 루슈디(75)가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에서 강연 도중 흉기 피습을 당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루슈디는 이날 오전 셔터쿼 인스티튜션에서 열린 강연 도중 무대 위로 돌진한 한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목을 찔려 쓰러졌다. 루슈디는 사건 직후 헬기에 실려 지역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범인은 현장에서 붙잡혔다.

루슈디의 에이전트인 앤드루 와일리는 사건 발생 후 낸 성명에서 “좋은 소식은 아니다”라며 “루슈디가 한쪽 눈을 잃을 것 같다. 팔 신경이 절단되고 간이 흉기에 찔려 손상됐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인공호흡기로 호흡하고 있고 말을 하지 못하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범행 동기와 사용한 흉기가 무엇인지 등은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셔터쿼 인스티튜션에서 열린 영국 작가 살만 루슈디 강연 도중 무대 위로 돌진해 흉기를 휘두른 남성(왼쪽)이 끌려 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인도 뭄바이(당시 봄베이)의 무슬림 가정에서 태어나 영국으로 이주한 루슈디는 1988년 출간한 ‘악마의 시’로 이슬람 신성모독 논란에 휩싸였다.

이슬람권 국가들이 대부분 이 책을 금서로 지정한 것은 물론, 이듬해 아야톨라 루홀라 호메이니 이란 최고지도자로부터 사실상 사형 선고를 받았다. 무슬림들에게 루슈디는 물론 이 책의 출판에 관여한 누구라도 살해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파트와(이슬람 율법 해석)를 선포한 것이다.

이에 루슈디는 한동안 가명으로 숨어지내야 했고, 이 책의 일본어 번역가가 1991년 실제로 살해당했다.

피습 직후 헬기로 이송되는 작가 살만 루슈디. AP연합뉴스

루슈디는 ‘악마의 시’ 외에 자신의 은신 생활에 대해 다룬 자전적 회고록과 소설 ‘미드나이트 칠드런’을 썼고, 내년 2월 새 소설 ‘빅토리 시티’를 출간할 계획이다.

이날 피습 직전 강연은 망명 작가와 예술가들의 피난처로서의 미국 역할에 관한 것이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루슈디는 2016년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고 뉴욕시에서 거주해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