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신규확진 12만4592명, 사망자 97일만에 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4000여명 감소했지만 여전히 12만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3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2만4592명 늘어 누적 2123만6355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12만8714명)보다 4122명 줄었지만, 일주일 전인 지난 6일(11만632명)의 1.13배, 2주일 전인 지난달 30일(8만1979명)의 1.52배 수준이다.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10만5천470명→5만5천264명→14만9천871명→15만1천766명→13만7천241명→12만8천714명→12만4천592명이다. 하루 평균 12만1845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유입 사례는 480명으로, 전날(464명)보다 16명 많았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는 이달 들어 연일 400명대 중반을 넘고 있다. 지난 10일엔 역대 최대치인 615명을 기록하기도 했다.

지역별 확진자 수(해외유입 포함)는 경기 3만1123명, 서울 2만1859명, 경남 7764명, 부산 7660명, 경북 6210명, 인천 6108명, 대구 6071명, 전남 5392명, 충남 5227명, 전북 4802명, 광주 4396명, 충북 4178명, 강원 3987명, 대전 3902명, 울산 2964명, 제주 1874명, 세종 1064명, 검역 11명이다.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 증가세도 두드러졌다. 확진자 발생과 1∼2주 시차를 두고 나타나는 위중증 환자 수는 이날 469명으로 전날(453명)보다 16명 늘었다. 지난 5월 1일(493명) 이후 104일 만에 가장 많았다. 위중증 환자 가운데 413명(88.1%)은 60세 이상이다.

전날 사망한 확진자는 67명으로 직전일(58명)보다 9명 많았다. 지난 5월 8일(71명) 이후 97일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사망자는 80대 이상이 41명(61.2%), 70대 20명, 60대 1명, 50대와 40대가 각각 2명이고, 10세 이하 어린이가 1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2만5천566명,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2%다. 위중증 병상 가동률은 전국 기준 43.0%(1790개 중 770개 사용)로 전날(40.8%)보다 2.2% 포인트 올랐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는 71만7097명으로 전날(69만4643명)보다 2만2454명 늘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전국에 1만3733개소, 이중 호흡기 환자 대상 진료와 검사, 처방, 치료를 모두 수행하는 원스톱진료기관은 9926개소가 운영 중이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