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름값 6주째 하락…휘발유 1700원대·경유 1800원대 진입

하락세 지속… 5개월만에 가장 낮아


최근 한 달 새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전국 휘발유 가격이 약 5개월 만에 리터(L)당 1700원대로 내려왔다.

1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정오 기준 전국 휘발유 평균 가격은 전날보다 7.1원 내린 L당 1798.8원으로 집계됐다. 전국 휘발유 평균값이 1700원대로 내려온 것은 지난 3월 4일(L당 1786.0원) 이후 5개월여 만이다.

휘발유 값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던 지난 6월 30일(L당 2144.9원)과 비교하면 약 346.1원 하락한 금액이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지난달 1일 시행된 유류세 인하 폭 확대(30%→37%)와 국제 석유 가격 하락세의 영향으로 6주 연속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전국 평균 경유 가격은 전날보다 6.2원 내린 L당 1896.7원을 기록했다. 경유 가격이 1800원대를 기록한 것도 지난 3월 14일(L당 1892.4)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역대 최고가를 기록한 지난 6월 30일(L당 2167.7원)과 비교하면 271원 가량 내렸다.

정유업계에선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이 최근 국제 석유제품 가격 하락에 따라 이달 말까지 하락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한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