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탈리아 땅굴서 8시간만에 극적 구조…알고보니 도둑?

비로 지반이 약해져 땅굴 위 도로가 내려앉아
강도 전과가 있는 일행…인근 은행 노린 강도로 추정

이탈리아 매체 '로마투데이' 홈페이지 캡처

이탈리아 로마에서 인생 역전을 꿈꾸던 땅굴 도둑들이 목숨을 잃을 뻔한 사건이 발생했다.

1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일간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전날 오전 로마 중심부의 인노첸시오 11세 길의 터널에 갇힌 사람을 구해달라는 요청이 112 응급 전화로 접수됐다.

구조대원이 현장에 도착하니 무너진 도로 잔해 사이 갇힌 남성이 “도와주세요” “제발 구해주세요”라며 구조를 요청하고 있었다.

구조대는 11일 오후 7시30분쯤 6m 아래 매몰돼 있던 안드레아라는 이름의 35세 남성을 터널에서 꺼내는 데 성공했다. 구조 시간은 8시간가량 소요됐다. 구조를 위해 소방대원 100여 명이 투입된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대는 땅굴에 갇힌 안드레아가 호흡할 수 있도록 산소통과 물을 밑으로 내려보내는 등의 조처를 했다.

안드레아를 포함한 4명의 일당은 일주일 전 인근 상점을 임대해 땅굴을 파기 시작했다. 하지만 최근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져 땅굴 위 도로가 내려앉으며 파놓은 지하 굴에 갇히는 사고가 일어났다.

애초 목격자들과 소방당국은 땅굴에서 작업하던 인부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측했다. 하지만 경찰은 무너진 도로 200m 이내에 은행 2곳이 있는 점으로 미뤄 이들이 은행 금고를 노리고 땅굴을 팠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구조된 안드레아는 병원으로 이송됐고 경찰은 현장에서 나머지 일당 3명을 체포했다. 일단은 공공시설물 훼손 혐의로 체포했으나 범죄 목적으로 땅을 팠는지를 캐고 있다.

조사 결과 일당 4명 중 2명은 로마, 2명은 나폴리 출신으로 대부분 강도 전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현지 언론은 일당은 은행이 휴업하고 로마인들이 대거 휴가를 떠나는 ‘페라고스토’를 디데이 삼아 ‘거사’를 꾸민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8월 15일 ‘페라고스토’는 이탈리아에서 대형 휴일인 성모 마리아 승천 대축일이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