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상호 “김경수 사면, 한동훈이 무산시켰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8·15 광복절 특별사면에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포함되지 않은 것에 대해 “한동훈 법무부 장관 한 사람 때문에 무산됐다”고 주장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후 경남 김해운동장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 참석해 “오늘 이 자리에 꼭 같이 있었어야 할 동지 김 전 지사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 지도부가 한 달 전부터 김 전 지사의 사면 복권을 위해 백방으로 움직였다. 대통령실 반응도 나쁘지 않았고 불과 일주일 전만 해도 잘 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확인했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갑자기 2, 3일 전부터 분위기가 바뀌었다. 한 장관 때문에 어려울 것 같다는 이야기였다”며 “법무부 장관 한 사람 때문에 김 전 지사의 사면이 무산됐다는 소식을 듣고 ‘대한민국 참 큰일 났구나, 법무부 장관이 세구나’ 했다”고 언급했다.

우 위원장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기 때문에 뭐라고 말씀드리지 않겠지만 참으로 답답한 마음”이라며 “윤 대통령의 통합 정신은 어디에 있는지 문제를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가 김 전 지사의 몫까지 더 열심히 싸워 국민의 지지를 받는 수밖에 없겠다”고 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