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에 실종된 남매 중 동생, 팔당호서 숨진 채 발견

60대 남성 시신 발견…지문 감식으로 신원 확인
같이 실종된 70대 누나는 수색 중

경기 광주시 한 소하천에서 실종된 남매를 찾고 있는 소방 관계자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지난 8일 밤부터 9일 새벽 사이 중부지방에 쏟아진 집중호우로 경기 광주에서 실종된 남매 중 한 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이날 11시30분쯤 경기 광주시 팔당호 광동교 인근 수상에서 A씨(64)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당시 소방당국과 함께 실종자 수색 작업을 하던 해병대 전우회가 A씨의 시신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당초 시신의 훼손 정도가 심해 신원 파악이 어렵다고 판단했다. 과학수사팀에 인계해 신원을 확실히 할 예정이었으나, 이후 지문 감식 등을 통해 A씨가 폭우가 쏟아질 당시 실종된 남매 중 한 명임을 확인했다.

앞서 지난 9일 0시40분쯤 경기 광주시 목현동에서는 남매 사이인 A씨와 B씨(77·여)가 실종됐다. 두 사람은 집중호우로 집에 물이 들어오자 조치를 하기 위해 밖으로 나갔다가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과 관계 기관은 이날까지 닷새에 걸쳐 실종 추정 지점에서부터 팔당까지 23㎞ 구간에 대한 실종자 수색을 이어왔다.

소방당국은 B씨를 찾기 위해 계속 수색을 하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B씨에 대한 수색은 계속 진행 중”이라며 “실종자가 가족의 품으로 무사히 돌아올 수 있도록 모든 방법을 동원해 수색하겠다”고 말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