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연경 복귀전 勝… 코로나 악재도 뛰어넘은 흥국생명


김연경이 돌아왔다. 김연경이 국내 복귀 후 첫 경기에서 흥국생명의 승리에 일조하며 여전한 클래스를 선보였다.

흥국생명은 13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KOVO컵) 개막전에서 IBK기업은행을 3대 1(25-16, 25-23, 24-26, 28-26)으로 꺾고 A조 조별예선 첫 승을 거뒀다. 흥국생명은 김연경·김다은·김미연 트리오가 각각 18점·22점·16점을 내며 공격을 이끌었다.

권순찬 흥국생명 감독은 여자부 데뷔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코로나19 악재 속에서 거둔 값진 승리다. 흥국생명은 전날 팀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5명 발생하며 기존 부상자를 포함하면 경기에 뛸 수 있는 선수가 8명밖에 없었다. 다만 김연경은 물론, ‘디그의 여왕’ 김해란이 건재하고 김미연·김다은이 좋은 공격력을 보였다.

김연경의 공식 복귀전인 이날 경기에 팬들은 아침부터 순천 팔마체육관에 북적였다. 김연경을 응원하러 온 팬들로 순천 팔마체육관이 북적였다. 김연경이 이름이 적힌 유니폼과 플래카드 등을 준비한 팬들은 김연경의 서브나 득점 상황 때마다 이름을 연호하며 응원했다.

김연경의 존재감은 확실했다. 그는 블로킹 2개와 서브에이스 1개를 포함해 18점을 기록했다. 김다은에 이어 이날 경기 두 번째 많은 득점이다. 비단 공격뿐 아니라 수비도 안정적인 김연경 덕분에 리시브라인이 보다 안정됐다.

권순찬 감독은 “김연경이 야간에도 스스로 나와서 리시브 훈련하고 디펜스을 했다”며 “디펜스적으로 신경을 많이 쓴 게 훈련 때 보였다”고 전했다. 팀 내 최고 스타인 김연경이 자진해서 야간훈련을 하면서 다른 선수들도 함께 훈련하는 시너지 효과가 났다. 권 감독은 “선배, 후배가 같이 야간에 훈련을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김연경의 존재 자체가 상대팀에 충분히 위협을 줬다. 적장 김호철 감독은 IBK기업은행 선수들에게 김연경 앞에서 주눅들지 말라고도 했다. 그는 “김연경이 있든 용병이 있든 평상시에 하던 걸 못하고 멈칫하는 게 배짱이 없는 모습이었다”며 “같은 선수끼리 배구를 하는 건데 그 정도 배짱은 있어야”한다고 설명했다.

김연경은 이날 경기 후 인터뷰에서 “오랜만에 많은 분들 앞에서 경기를 하니 정말 좋았다”며 “더운 날씨에도 줄 서서 기다려주시고 많은 응원을 해주셔서 열기가 더 뜨거워졌다.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권 감독이 이끄는 흥국생명은 강한 서브, 빨라진 스피드가 돋보였다. 강한 서브에 IBK기업은행의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애를 먹었다. 적장 김호철 IBK기업은행 감독도 “흥국의 플레이가 무지하게 빨라졌다. 우리 미들블로커들이 제대로 따라가지 못하면서 흔들렸고 수비도 함께 흔들렸다”며 “서브도 많이 좋아졌다. 앞으로 우승도 바라볼 수 있는 팀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순찬 감독은 “서브가 (상대를) 많이 흔들어줘서 플레이하기 쉽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세터) 박혜진보다 박은서·김다솔(코로나19 감염)이 더 빠르기 때문에 (앞으로는) 지금보다 더 빠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수훈선수로 꼽힌 김다은의 성장도 눈에 띄었다. 김다은은 경기 최다 득점(22점), 팀내 최다 공격점유율(33.55%)를 기록했다. 리시브 효율도 30%였다. 김다은은 “경기장에 와주셔서 감사하고 승리로 보답할 수 있어 기쁘다”며 “분위기에서 안 처지게 열심히 뛰어다니고 제 장점 살려서 공격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IBK기업은행은 1세트를 허무하게 내줬지만, 2세트는 23-25까지 흥국생명을 괴롭히며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3세트 23-24로 뒤지는 상황에서 이솔아와 육서영의 오픈성공으로 듀스·역전에 성공했고 이솔아가 블로킹으로 마무리하며 반격에 나섰다. 4세트도 접전을 펼치며 먼저 세트포인트에 도달했지만, 2차례 듀스 끝에 흥국생명 박혜진의 연속 블로킹에 막히며 26-28로 경기를 내줬다.

IBK기업은행은 15일 GS칼텍스와, 흥국생명은 17일 GS칼텍스와 2차전을 치른다.

순천=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